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식용유 화재에 절대 물 부으면 안되는 이유

6일 대전 119시민체험센터에서 식용유 화재 시연이 실시했다. 소방관이 불이 붙은 식용유에 물을 붓자 오히려 화염이 치솟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6일 대전 119시민체험센터에서 식용유 화재 시연이 실시했다. 소방관이 불이 붙은 식용유에 물을 붓자 오히려 화염이 치솟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가정과 식당 등에서 사용하는 식용유가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전광역시 소방본부는 지난 2016년부터 18년까지 3년간 관내에서 발생한 화재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 음식물 조리중 부주의로 발생한 화재가 302건이었고, 이 가운데 24.8%에 해당하는 75건이 식용유가 원인이었다고 밝혔다. 

소방본부는 식용유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이날 대전 서구 복수동 119시민체험센터에서 화재 재현과 진화 실험을 실시했다.
 6일 대전119시민체험센터에서 식용유 화재 시연이 실시됐다. 소방관이 불이 붙은 식용유에 물을 붓자 오히려 화염이 치솟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6일 대전119시민체험센터에서 식용유 화재 시연이 실시됐다. 소방관이 불이 붙은 식용유에 물을 붓자 오히려 화염이 치솟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식용유를 붓고 5분이 지나자 냄비 위에서 불꽃이 보이기 시작했다. 일반적으로 식용유는 가열 후 5분이 지나면 300℃ 가 넘어가고 10분이 지나면 식용유가 자동 발화하는 성질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관이 진화를 위해 화재가 발생한 냄비에 물을 부었다. 순간 냄비에 있던 식용유가 위로 솟구치면서 불꽃도 함께 올라왔다. 물이 마치 휘발유와 같은 역할을 한것이다. 이후 소방관은 일반 소화기로 화재를 전화하려 했지만 불은 진화되지 않았다.
소방관이 식용유 화재에 적합한 소화기를 사용해 진화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소방관이 식용유 화재에 적합한 소화기를 사용해 진화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식용유에 불이 붙으면 물과 일반 분말소화기로는 진화가 어렵다는 것은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소방본부는 관계자는 "식용유에 의한 화재는  일반 소화기기 아닌 'K(Kitchen:주방)급 소화기를 사용해야 한다고 "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2017년 6월 음식점, 다중이용 업소와 호텔 등의 주방에 1대 이상의 K급 소화기 의무 비치를 결정한 바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식용유 화재 진화 시연. 프리랜서 김성태

식용유 화재 진화 시연. 프리랜서 김성태

소방관이 K급소화기를 사용해 식용유로 발생한 화재 진화 시범을 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소방관이 K급소화기를 사용해 식용유로 발생한 화재 진화 시범을 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소방관이 K급 소화기를 사용하자 화재가 곧바로 진화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소방관이 K급 소화기를 사용하자 화재가 곧바로 진화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일반 분말 소화기를 사용하자 불이 잘 꺼지지 않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일반 분말 소화기를 사용하자 불이 잘 꺼지지 않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식용유 화재 진화 시연. 프리랜서 김성태

식용유 화재 진화 시연. 프리랜서 김성태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