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시 세계 1위... 박성현, 필리핀투어 대회 첫날 단독 선두

6일 열린 필리핀투어 더 컨트리클럽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박성현. [사진 골프전문 사진기자 박준석]

6일 열린 필리핀투어 더 컨트리클럽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박성현. [사진 골프전문 사진기자 박준석]

 
 박성현(26)이 필리핀투어 대회 첫날 단독 선두로 '세계 1위'다운 경기력을 뽐냈다.
 
박성현은 6일 필리핀 마닐라 인근 라구나의 더 컨트리클럽에서 개막한 필리핀여자골프투어 대회 더 컨트리클럽 레이디스 인비테이셔널 첫날 버디 5개, 보기 2개로 합계 3언더파를 기록하면서 공동 2위 그룹(1언더파)에 두 타 앞선 단독 선두에 올랐다. 필리핀과 대만 여자프로골프 투어가 공동 주관한 이번 대회는 박성현의 메인 후원사인 필리핀 기업 솔레어 리조트 앤 카지노의 초청으로 출전했다. 총상금이 10만 달러(1억1250만원), 우승 상금은 1만7500달러(1970만원)에 불과하지만 박성현은 첫날부터 최선을 다했고 세계 1위에 걸맞는 실력을 자랑하면서 선두로 대회를 출발했다.
 
6일 열린 필리핀투어 더 컨트리클럽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박성현. 강한 땡볕에 우산을 쓰고 코스를 이동하고 있다. [사진 골프전문 사진기자 박준석]

6일 열린 필리핀투어 더 컨트리클럽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박성현. 강한 땡볕에 우산을 쓰고 코스를 이동하고 있다. [사진 골프전문 사진기자 박준석]

6일 열린 필리핀투어 더 컨트리클럽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박성현. [사진 골프전문 사진기자 박준석]

6일 열린 필리핀투어 더 컨트리클럽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박성현. [사진 골프전문 사진기자 박준석]

 
이날 대회가 열린 라구나 지역은 땡볕에 32~33도를 넘나드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여기에 바람이 심하게 불어 경기를 치르는 선수들에겐 힘든 조건이었다. 실제로 이날 출전 선수 125명 중에 언더파를 기록한 선수는 단 3명에 불과했다. 박성현도 전날 연습 라운드를 마친 뒤 "생각보다 코스가 어렵고 바람이 많이 불어 쉽지 않다"면서 만만치 않은 도전을 예고하기도 했다. 코스를 이동하면서 박성현은 큰 우산을 쓰고 다녔다.
 
6일 열린 필리핀투어 더 컨트리클럽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박성현. [사진 골프전문 사진기자 박준석]

6일 열린 필리핀투어 더 컨트리클럽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박성현. [사진 골프전문 사진기자 박준석]

 
그러나 박성현은 지난 3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기세를 필리핀투어 첫날부터 선보였다. 시원한 장타와 아이언샷은 역시 위력적이었고, 그린 위 플레이도 무난했다. 1번 홀(파4)부터 버디로 산뜻하게 시작한 박성현은 8번, 9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하면서 전반 9개 홀에서만 3타를 줄였다. 11번 홀 보기로 잠시 주춤했지만 13번, 14번 홀 연속 버디로 다시 타수를 줄인 박성현은 15번 홀 보기 후 남은 3개 홀을 파로 지켜내면서 경기를 마쳤다. 첫 홀 티오프부터 18번 홀 홀아웃까지 5시간이 넘게 걸린 긴 시간이었지만 박성현은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첫날을 마쳤다.
 
박성현이 출전한 이 대회는 8일까지 사흘 동안 열린다. 이 대회엔 한국, 필리핀뿐 아니라 대만, 일본, 태국, 말레이시아 선수들도 다수 참가했다.
 
마닐라=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