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광고만 믿고 제로페이 깔면 낭패

 
[사진 서울시]

[사진 서울시]

 
올 1월 현재 제로페이 결제금액이 1억9949만원으로 집계됐다.(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 신용, 체크, 선불카드 사용액수(58조1000억원)의 0.0003%다. 안 쓰는 이유가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 제로페이의 유일한 혜택은 정부와 서울시가 내세운‘소득공제율 40%’다.  
 

제로페이 안 써도 된다
40%라는 숫자는 법 개정 과정을 거쳐야 하는, 아직 확정되지 않은 사항이다. 정해져도 공제율 40%를 온전히 적용받기란 현재로선 불가능하다. 신용카드 등과 달리 할인, 포인트 적립과 같은 부가서비스도 거의 없다.

 
까다로운 공제 조건
1. 소득의 25% 이상 써야한다 : 연봉이 4000만원(세전)이라면 신용카드, 현금영수증 등을 포함해1250만원 이상을 써야 공제 대상이다. 1250만원 이상 사용하지 않는다면 관련 공제액은 무조건 ‘0’이다.  
2. 소상공인 점포에서만 40% 공제 : 대형마트, 백화점 등에서 쓰면 현금이나 체크카드와 마찬가지로 소득공제율은 30%에 그친다.  
 
서울시 광고는
서울시는 ‘착한 서울시민 당신에게 47만원이 돌아옵니다’라고 광고했다. 연소득 5000만원으로 연간 2500만원을 제로페이로 쓰면 연말정산시 75만원을 돌려받아 같은 금액을 신용카드로 썼을 때 환급받는 돈 28만원보다 47만원이 더 많다는 내용이다.  
 
과장 광고인 이유  
① 법 개정을 기정사실화 하고 계산했다.
② 제로페이로 연간 2500만원 결제? :  제로페이 가맹점은 4만6628곳(1월31일 기준). 서울 자영업자 66만명의 10%도 안 되는 수치다. 가맹점도 별로 없는데 월마다 200만원씩 이상 긁어야 하며, 소상공인 점포여야 40%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500만원 채웠더라도 말이 안 된다
① 서울시의 계산법: 연소득 5000만원에 2500만원을 쓴다면 소득의 25%인 1250만원을 제외한 나머지 1250만원이 공제 대상이다→제로페이 소득공제율 40%를 곱하면 500만원이 공제 대상이다→14.9%의 소득세율을 반영하면 약 75만원을 돌려받는다.  
② 실제로는 : 현행 소득공제 한도는 연간 300만원.(500만원이 아니다) 그러면 환급액은 75만원이 아니라 44만7000원이다.
③ 결론적으로 제로페이로 소상공인 점포에서 용케 연 2500만원 긁어도 신용카드 공제보다 더 받을 액수는 17만원에 그친다. 서울시 주장대로 되려면 법이 바뀌어 공제 한도가 늘어나야 한다.
재테크 꿀팁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