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들호2’ 촬영장서 차량이 사람 향해 돌진해 스태프 5명 부상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포스터. [사진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포스터. [사진 KBS2]

 
6일 오전 KBS 2TV 월화극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이하 ‘조들호2’) 촬영 현장에서 차량이 사람을 향해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해 스태프 5명이 다쳤다.
 
이 사고는 인천 중구의 한 도로에서 극 중 차에 탄 이자경(고현정)과 한민(문수빈)이 교통사고를 당하는 장면을 촬영하던 중 부딪친 차량이 스태프 쪽으로 돌진하면서 발생했다.
 
KBS 관계자는 “교통사고 촬영 현장이라 마침 앰뷸런스가 대기하고 있었고 사고 발생 즉시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이송했다”며 “스태프들 부상 정도는 경상이고 현재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제작진은 사고 관련자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고 부상자 치료와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촬영 현장이 관할 구청 허가를 받지 않은 곳이라는 사실과 관련해선 “장소 사용 전에 경찰서와 구청에 촬영 계획서를 제출했지만 행정 절차 처리에만 일주일이 소요된다는 답변을 받았다”라며 “방송 스케줄을 맞추기 위해선 꼭 촬영해야 하는 장면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많은 드라마가 관례적으로 (무단으로) 촬영해왔다. ‘조들호2’ 제작진 또한 아무리 인적이 드문 장소라고는 하지만 민원이 제기되면 과태료 물고 촬영이 취소될 위험까지 감수하고 촬영할 수밖에 없었다”며 “심려 끼쳐 드린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