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웅의 쏘카, 다음 인수한 카카오와 모빌리티 시장서 한판

 
카풀 갈등이 진전없는 평행선을 달리는 사이, 쏘카와 카카오모빌리티 등 모빌리티 기업들이 주차 서비스와 전기 자전거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  
 
 이재웅의 쏘카, 카카오 정조준
 
이재웅 쏘카 대표(오른쪽)와 박재욱 VCNC 대표.

이재웅 쏘카 대표(오른쪽)와 박재욱 VCNC 대표.

 쏘카는 최근 국내 최초로 전기 자전거 공유시장 문을 연 스타트업 ‘일레클’에 투자를 마쳤다고 6일 발표했다. 투자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해 11월부터 상암에서 시범 서비스 중인 일레클은 시작 3주 만에 재사용률 70%를 달성, 이번 달부터 서울 전 지역 350대 규모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쏘카와 일레클 측은 서울에서 시작해 연내 전국 2000대 확대를 목표로 잡고 있다. 쏘카 대표인 이재웅 다음 창업자가 다음을 인수한 카카오와 모빌리티 시장에서 맞붙는 모양새라 관심을 모은다. 
 
최근 쏘카가 투자를 마친 공유 전기자전거 스타트업 일레클. '지옥철과 교통체증으로부터의 해방'을 모토로 한다. 이용 요금은 최초 5분간 500원, 이후 1분마다 100원이다.[사진 쏘카]

최근 쏘카가 투자를 마친 공유 전기자전거 스타트업 일레클. '지옥철과 교통체증으로부터의 해방'을 모토로 한다. 이용 요금은 최초 5분간 500원, 이후 1분마다 100원이다.[사진 쏘카]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존 ‘카카오 T 주차’ 서비스를 인천국제공항으로 확대한다. 카카오 T 앱을 통하면 공항 주차장을 이용할 때 실시간으로 주차장 만차 여부와 주차 요금을 조회할 수 있다. 또, 무인 정산기를 찾을 필요 없이 앱 내에서 요금 자동 결제도 가능하다. 카카오모빌리티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오는 4월까지 제2여객터미널에서 이 서비스를 시범 시행한 후 상반기 내 제1여객터미널로 확대할 방침이다.  
 
카카오 T 바이크. 대여와 반납 장소가 자유롭고, 모터로 동작해 힘들이지 않고 탈 수 있다. 이용 요금은 최초 15분간 천원, 이후 5분마다 500원이다. [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 T 바이크. 대여와 반납 장소가 자유롭고, 모터로 동작해 힘들이지 않고 탈 수 있다. 이용 요금은 최초 15분간 천원, 이후 5분마다 500원이다. [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공유 전기 자전거 서비스 ‘카카오 T 바이크’도 선보인다. 6일부터 인천 연수구와 경기도 성남시에서 각각 400대와 600대의 시범 서비스가 시작됐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카카오 T 앱의 데이터를 통해 대중교통․택시가 잇지 못하는 단거리와, 애매한 중거리에 대한 수요가 있음을 파악했다”며 공유 전기 자전거 출시 이유를 밝혔다.
 
카카오 T 주차 서비스가 인천국제공항으로 확대된다. 주차장 길 안내부터 요금 정산까지 한번에 이어지는 '커넥티드 파킹(Connected Parking)' 시스템을 선보인다.

카카오 T 주차 서비스가 인천국제공항으로 확대된다. 주차장 길 안내부터 요금 정산까지 한번에 이어지는 '커넥티드 파킹(Connected Parking)' 시스템을 선보인다.

 
 서울시 ‘따릉이’, 그리고 한국에서 초라한 성적표를 냈던 중국 공유 자전거 기업 ‘오포(Ofo)’와의 차별점에 대해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따릉이는 일반 자전거이고, 고정 거치대에서만 대여․반납이 가능하지만, 우리는 대여와 반납 장소가 자유로운 전기 자전거”라며 “전기 자전거는 모터로 움직여 힘들이지 않아도 되고, 자전거를 못 타는 사람도 이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대여소 [뉴스1]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대여소 [뉴스1]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또한 “구석진 이면도로나 인적 드문 공원․건물 내부에 방치되지 않도록 자전거 주차장에 자전거를 갖다 놓는 전담 운영팀 구성을 마쳤다”고 덧붙였다. 또한 “오포(Ofo)는 한국의 시장성 문제가 아니라 해당 회사의 문제로 철수한 것”이라며 국내 공유 자전거 시장성을 긍정적으로 점쳤다.
 한편 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지난 1월 22일 출범했지만 타협 시한이었던 지난달을 넘기고도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