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남도, 문 대통령 "노후 화력발전소 폐쇄 검토" 환영

양승조 충남지사는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심각한 미세먼지와 관련, 노후 석탄발전소 조기 폐쇄 검토방안을 지시하자 환영했다.
 

양승조 지사, "노후 화력발전소 미세먼지 유발"
충남에는 전국 61개 화력발전소 중 절반 가동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는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가 6기 남았는데, 당초 2022년 5월까지 폐쇄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보령화력발전소 굴뚝에서 수증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중앙 포토]

보령화력발전소 굴뚝에서 수증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중앙 포토]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는 충남도의 핵심 현안이자 민선 7기 주요 공약사항 중 하나다. 충남에는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61기 가운데 30기(당진·태안·보령·서천)가 있다. 이 중 사용 기간이 30년 된 보령 1‧2호기를 비롯해 20년 이상 된 석탄화력발전소는 10기에 이른다. 노후 화력발전소는 미세먼지를 유발해 주민 건강을 위협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충남도는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정부의 제9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발전소 수명 기준을 30년에서 25년으로 단축하는 방안을 담는 노력을 기울여왔다. 지난 2월 7일에는 도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가 국민 건강을 위해 노후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 폐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양승조 지사는 “그동안 석탄 화력발전은 국가 경제 발전을 견인해왔으나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등은 국민에게 큰 고통과 불안을 안겨주고 있다”며 “특히 지속적인 환경오염은 우리 삶의 공간마저 위협하며 더 큰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는 우리 220만 도민의 숙원이자 국민의 바람”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사항이 조기에 이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 당진지역 시민·환경단체 등으로 꾸려진 당진시 송전선로 발전소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월 당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진 1~4호기 성능개선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보고서'를 공개한 다음 “한국동서발전은 당진 화력 수명연장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가 수행한 이 조사보고서는 당진 화력 1~4호기(기당 500㎿)의 환경설비를 개조하고, 고효율 증기 터빈과 발전기 교체, 보일러 개조, 보조기기 교체 등으로 설계수명을 연장하는 것이 골자다. 이에 충남도와 당진시 등 화력발전소가 있는 시·군 등이 반발해왔다.
 
홍성=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