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터쇼야 전기차쇼야…제네바모터쇼, 신차 15%가 전기차

제네바모터쇼 개막...차세대 전기차 대거 등장
 
2019 제네바 모터쇼 메르세데스-벤츠 부스. 자사의 전기차 브랜드인 EQ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웠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2019 제네바 모터쇼 메르세데스-벤츠 부스. 자사의 전기차 브랜드인 EQ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웠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세계 5대 자동차 전시회 중 하나로 꼽히는 제89회 제네바모터쇼가 문을 열었다. 올해 제네바모터쇼에서 완성차 제조사는 일제히 전기차를 앞세우며 미래차 트렌드를 제시했다. 하지만 요동치는 국제 정세에 주요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가 불참하기도 했다.
 
7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 전시장에서 개막한 제네바모터쇼에서 등장한 신차는 총 150종. 이중 15% 정도가 전기를 동력으로 이동할 수 있는 차량이다.
 
3세대 쏘울의 전기차 모델 e-쏘울. [사진 기아자동차]

3세대 쏘울의 전기차 모델 e-쏘울. [사진 기아자동차]

 
실제로 이 자리에서 기아자동차가 선보인 13대의 차량 중 5대가 전기차다. 3세대 쏘울의 전기차 모델(e-쏘울·한국명 쏘울 부스터 EV)과 니로의 하이브리드카(니로HEV)·전기차(e-쏘울)도 등장했다. 기아차는 유럽에서 이 차량을 조만간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차세대 기아자동차의 전략을 가늠할 수 있는 콘셉트카(concept car)도 전기차다.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라는 이름으로 출품한 이 차는 첨단 기술을 대거 적용하면서도 운전자의 감성을 충족할 수 있는 인간 지향적 디자인을 구현하는 데 주력했다.  
 
제네바모터쇼에 등장한 기아차의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 [사진 기아자동차]

제네바모터쇼에 등장한 기아차의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 [사진 기아자동차]

 
그레고리 기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해치백의 장점을 결합한 이매진 바이 기아를 디자인하면서 감성에 초점을 맞춰 따뜻하고 인간적인 자동차의 미래를 보여주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벤츠·BMW·혼다·푸조·기아 앞다퉈 경쟁
 
제네바모터쇼에서 폴크스바겐이 선보인 2인용 소형 해치백 전기차로 'I.D. 버기' 콘셉트카. [사진 폴크스바겐]

제네바모터쇼에서 폴크스바겐이 선보인 2인용 소형 해치백 전기차로 'I.D. 버기' 콘셉트카. [사진 폴크스바겐]

 
유럽에서 열리는 모터쇼인 만큼 독일 자동차 제조사도 전기차 경쟁을 주도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다목적차량(MPV) 전기 콘셉트카(콘셉트 EQV)를 선보였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중형 밴(V-클래스)의 전기차 버전인 이 콘셉트카는 2021년 실제로 양산 계획이 있다.
 
이에 맞서 BMW는 3시리즈·7시리즈와 SUV 차량인 X5의 동력을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로 바꿨다. 당장 7월 출시를 앞둔 BMW 3시리즈 PHEV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60㎞)가 기존 모델 대비 50% 가량 늘었다. 7시리즈 PHEV에는 신형 배터리를 장착해 전기 동력만 이용해서 최대 54∼58㎞(유럽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X5 PHEV는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80㎞다.
 
BMW가 제네바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 탑재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BMW 745e. [사진 BMW그룹코리아]

BMW가 제네바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 탑재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BMW 745e. [사진 BMW그룹코리아]

 
폴크스바겐은 미국에서 인기를 끌었던 2인용 소형 해치백(듄 버기)을 전기차로 재해석한 콘셉트카 'I.D. 버기'를 공개했고, 아우디는 자사 전기차 라인업(e트론)의 3번째 모델인(Q4 e트론) 콘셉트카와 Q5의 PHEV 부분변경 모델을 내놓았다.
 
BMW가 745e 충전구. [사진 BMW그룹코리아]

BMW가 745e 충전구. [사진 BMW그룹코리아]

프랑스 자동차 브랜드 푸조시트로엥(PSA)은 푸조 208의 전기차 모델(푸조 e-208)과 고성능 PHEV 중형 세단(508 PSE)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푸조 e-208은 50㎾h 배터리를 탑재해 최고 출력 100㎾, 최대 토크 260Nm의 성능을 발휘한다. 1회 완충 시 최대 주행거리는 340㎞다. 시트로엥도 경형 해치백 전기 콘셉트카 '에이미 원(Ami One)'을 공개했다. 운전면허가 필요 없는 2인승 초소형 전기차다.
푸조 208의 전기차 모델 푸조 e-208/ [사진 푸조시트로엥]

푸조 208의 전기차 모델 푸조 e-208/ [사진 푸조시트로엥]

 
일본 자동차 제조사도 전기차 경쟁에 뛰어들었다. 혼다자동차가 연말 양산을 앞둔 신형 전기차(혼다e) 프로토타입(prototype·양산에 앞서 미리 제작하는 시제품)을 내놓는다. 이 차는 2017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였던 전기차(어반 EV)를 기반으로 제작했다. 한편 닛산자동차(IMQ)·미쓰비시(엔젤버그 투어러) 등 다른 일본차도 같은 자리에서 소형 SUV 전기차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재규어 최초의 순수 전기차 I-PACE가 제네바모터쇼에서 2019 유럽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사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재규어 최초의 순수 전기차 I-PACE가 제네바모터쇼에서 2019 유럽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사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세계 최고가 차량 등장…쏘나타 600대 값
 
제네바모터쇼의 꽃인 ‘올해의차’도 전기차가 차지했다. 유럽 자동차 전문지 기자들과 23개국 자동차 담당 기자들은 제네바모터쇼에서 재규어의 고성능 전기차 I페이스를 ‘유럽 올해의차’로 선정했다. 제네바모터쇼에서 재규어가 올해의차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전기차가 유럽 올해의차로 꼽힌 것도 올해가 사상 최초다.  
 
제네바모터쇼에서 부가티가 선보인 스포츠카 '라 브아튀르 누아르'. [사진 EPA=연합뉴스]

제네바모터쇼에서 부가티가 선보인 스포츠카 '라 브아튀르 누아르'. [사진 EPA=연합뉴스]

 
한편 전기차가 아닌 차량 중에서는 프랑스 스포츠카 브랜드 부가티가 선보인 스포츠카 '라 브아튀르 누아르'가 모터쇼에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부가티에 따르면, 1100만 유로(약 140억원)에 팔린 이 차량은 전 세계에서 지금까지 생산된 자동차 가운데 가장 비싼 차량이다. 6일 공개된 현대차 중형세단 쏘나타(2346만원) 600대 정도와 맞먹는 가격이다.
 
제네바모터쇼에서 쌍용차가 출품한 신형 코란도. [사진 쌍용차]

제네바모터쇼에서 쌍용차가 출품한 신형 코란도. [사진 쌍용차]

 
국내 브랜드 중에서는 기아차와 함께 쌍용차가 제네바모터쇼에 참가했다. 쌍용차는 약 420㎡(약 127평) 전시 공간에서 전기차를 선보이지는 않았지만 최근 국내 출시한 신형 코란도와 렉스턴 스포츠칸 등 6대를 선보였다. 현대자동차와 포드차·재규어·랜드로버·볼보 등 일부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는 불참했다.
문희철·박현영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