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습도박 유죄’ 슈, SNS에 여행 근황 올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상습 도박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걸그룹 S.E.S 출신 슈(유수영·37)가 해외여행 중인 듯한 사진을 게재해 논란이 일었다.
 
5일 슈는 자신의 SNS에 여행 중인 사진 두 장을 공개했다. 해외 상습 도박 혐의로 1심에서 선고를 받은 뒤 처음으로 알린 근황이다. 슈가 자신의 SNS에 사진을 게재한 것은 약 7개월만이다.
 
사진 속에는 슈가 자녀들과 함께 휴양지에서 시간을 보내는 듯한 모습이 담겨있다. 슈는 자녀들과 배 위에 앉아 포즈를 취하거나, 붉은색 겉옷을 입고 배 위를 거니는 등 여유로운 모습이다.
 
또한 슈는 별다른 말없이 라둥이(라희, 라율 쌍둥이 자매)가 침대에서 뛰놀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슈는 지난해 8월 초 도박 혐의로 물의를 빚자 SNS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했다.  
 
이러한 가운데 슈가 자녀들과 휴양을 하는 사진을 게재하면서 대중의 질타가 이어졌다. 슈는 자신의 SNS가 논란에 휩싸이자,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마카오 등 해외에서 수억 원대의 도박을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S.E.S 출신 방송인 슈(유수영, 37세)가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외 상습 도박 1심 선고 공판을 마친 후 눈가를 만지며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날 재판부는 슈에 대해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했다. [뉴스1]

마카오 등 해외에서 수억 원대의 도박을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S.E.S 출신 방송인 슈(유수영, 37세)가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외 상습 도박 1심 선고 공판을 마친 후 눈가를 만지며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날 재판부는 슈에 대해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했다. [뉴스1]

슈는 최근 상습도박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약 7억 9000만원 규모의 도박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슈는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 판결을 받았다.
 
당시 슈는 “너무 죄송하다. 아이들에게도 미안하고 창피하다. 팬들과 모든 분께 죄송하다. 처음에는 호기심으로 시작했는데 점점 변해가는 내 모습이 끔찍했다. 스스로 빠져나올 수 없었다. 재판장님이 주신 벌을 통해 이 늪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죄송하다. 앞으로 잊지 않고 잘 살겠다”며 눈물까지 글썽였다.
 
슈는 항소하지 않고 선고를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