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른 학원생 태우려다 납치범 신고된 학원버스 기사

[사진 연합뉴스TV]

[사진 연합뉴스TV]

70대 학원 통학버스 운전기사가 다른 학원에 다니는 학생을 자신의 학원생으로 착각해 버스에 태우려다 납치범으로 몰려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6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어학원 통학버스 운전자인 A(74)씨는 전날 오후 광주 서구 염주동 거리에서 새로 등록한 학생을 태워 오라는 요청을 받았다.
 
A는 기존 학원생 3명을 먼저 태우고 약속했던 염주동 거리에 도착했다. A씨는 약속 장소에 서 있던 B(15)양을 자신이 태울 학생으로 확신했다.  
 
A씨는 B양에게 "학원에 태워줄 테니 차에 타라"고 말했지만, B양은 "내가 다니는 학원이 아니다"며 차 타기를 거부했다.
 
학생이 새로운 학원을 가는 사실을 모르고 있거나, 학원에 가기 싫어서 거짓말을 한다고 생각한 A씨는 수차례 B양에게 차에 타라고 했다.
 
겁이 난 B양은 울음을 터트렸고, 그제야 A씨는 B양이 메고 있는 가방을 확인해 자신의 학원생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후 A씨는 기존 학원생 3명만 태운 뒤 학원에 복귀했다.
 
B양은 자신이 다니는 학원에 도착해서도 울음을 터트렸고, 이러한 사정을 듣게 된 학원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에게 감금미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