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무능한 정부, 미세먼지 아닌 문세먼지다"

수도권에 엿새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6일 오전 서울 마포대교에서 바라본 아침 해가 희미하게 떠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에 엿새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6일 오전 서울 마포대교에서 바라본 아침 해가 희미하게 떠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미세먼지 대란과 관련해 “미세먼지가 아니라 문세먼지”라며 청와대를 정조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당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재앙 수준의 미세먼지 상황을 보며 정권의 무능과 무책임을 질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들은 외출도 못하고 노약자, 어린이들은 심각한 위협에 직면했는데 재난문자 메시지 보내고 차량운행 제한하는 정도로 정부 역할이 끝나는 게 아니지 않냐”고 반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4일) 긴급보고를 받고 지시한 대책도 혹평했다. 황교안 대표는 “대통령은 어제야 긴급보고를 받았고 하나마나한 지시사항 몇개를 내놓았다. 학교에 공기정화기 설치하라는 수준의 대책으로 심각한 상황을 대처하겠나”며 “이 나라에 대통령, 정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성토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원인 파악부터 정확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가장 심각한 원인은 중국발”이라며 “항의 한 번 못하는데 대통령은 방중 때 공동대처 약속했다고 하는데 왜 지금껏 아무런 소식이 없느냐”고 물었다. 이어 “둘째 큰 원인은 석탄 화력발전”이라며 “나무 한 그루라도 더 심어야 하는데 태양광 한답시고 숲을 밀어 많이 걱정”이라고 말했다.
 
당에는 미세먼지 TF 구성을 지시했다. 황 대표는 “당도 대응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국회가 정상화된 만큼 부족한 부분은 입법으로 해결해야 한다. 미세먼지 TF를 구성해서 긴급 대응하는 방안을 (나경원) 원내대표와 고민해 상세하게 말해달라”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특위 형태로 인원을 구성 중”이라 답했다.
 
그동안 5ㆍ18 폄훼 논란으로 수세에 몰렸던 한국당은 이날 미세먼지를 매개로 총공세를 펼쳤다. 황교안 대표는 물론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의원 대다수가 미세먼지 관련 언급을 하며 청와대를 정조준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는 미적거리지 말고 포괄적 안보개념으로 접근하라”며 “(미세먼지 문제는) 환경안보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에게 긴급 회동을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긴급회동에서 관련 법안을 조속히 처리할 방안, 의회 차원의 초당적 방중단 구성을 논의해야 한다”며 “미세먼지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중국발”이라 강조했다.
 
김무성 의원도 “집단 우울증에 걸릴 것 같다”며 정부에 해결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미세먼지 제일 주범은 석탄 화력발전이다. 충남에 무려 30개가 있다”며 “상식에 벗어난 탈원전 정책으로 국민을 미세먼지에 몰아넣는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며 “시민들이 고통 받는 대기질 상황보다 무기력하고 무대응으로 일관하는 정부가 더 안타깝다”고 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