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안보전략비서관에 노규덕…평화기획비서관에 최종건

노규덕 신임 청와대 국가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왼쪽)과 최종건 신임 평화기획비서관. [청와대 제공]

노규덕 신임 청와대 국가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왼쪽)과 최종건 신임 평화기획비서관.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국가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에 노규덕(56) 외교부 대변인을, 평화기획비서관에 최종건(45) 평화군비통제비서관을 각각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러한 내용의 비서관 인사를 단행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노 비서관은 서울대 신문학과를 졸업, 주나이지리아 대사와 한반도평화교섭본부 평화외교기획단장 등을 지냈다.
 
최 비서관은 미 로체스터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뒤 연세대와 미 오하이오주립대에서 각각 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북한대학원대 조교수, 한반도평화교섭본부 정책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이번 인사는 한반도 비핵화 이슈에 대한 효율적 대응을 위해 안보실 2차장 산하에 평화기획비서관실을 신설하는 개편과 맞물려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국가안보실 직제 일부개정령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르면 안보실 1차장은 산하에 있던 평화군비통제비서관실을 폐지하고, 기존의 안보와 국방, 사이버 정보 분야에 집중하기로 했다.
 
2차장 산하에 신설된 평화기획비서관실은 대미 소통을 전담하면서 남북 경제협력 사업 추진과 관련한 대북제재 완화 문제 등을 미국과 논의하는 역할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