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립다 호날두”…위기 맞은 레알 마드리드, 챔스 16강서 탈락

아약스전에서 허탈해하는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 [AFP=연합뉴스]

아약스전에서 허탈해하는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 [AFP=연합뉴스]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가 16강전에서 탈락했다. 지난 3년 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을 지켰던 레알에게는 큰 충격이다.  
 
레알은 6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경기장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네덜란드의 아약스에 1-4로 완패했다.  
 
앞서 1차전에서 2-1로 승리했지만, 합계 스코어 3-5로 역전 당하며 8강 진출이 좌절됐다. 레알 마드리드가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오르지 못한 것은 16강에서 프랑스 리옹에 패한 2009-2010시즌 이후 9년 만이다.
 
레알은 이번 시즌 이벤트 성격인 국제 축구연맹(FIFA)클럽 월드컵 우승 외에는 트로피를 들어올리지 못했다.  
 
마지막 희망이었던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우승이 좌절되며 레알은 이번 시즌을 사실상 무관으로 마칠 가능성이 커졌다.
 
레알의 추락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공백에서부터 시작됐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이탈리아 유벤투스로 이적한 호날두의 공백을 메우지 못하면서 여러 악재가 연이어 발생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레알은 호날두 이적과 동시에 대체자를 찾아 나섰지만, 결국 호날두의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 호날두가 빠지면서 기존 선수들도 제 몫을 하지 못했다. 그러다보니 이번 시즌 리그 득점이 7골에 그치며 팬들의 야유가 이어졌고, 선수들끼리의 불화설까지 나왔다. 이번 시즌부터 지휘봉을 잡은 훌렌 로페테기 감독은 성적 부진으로 14경기 만에 경질됐고, 산티아고 솔라리가 감독 자리를 이어받았지만 연이은 패배에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레알의 루카 모드리치는 아약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호날두가 그립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호날두에 대해 “그는 모든 팀이 그리워할 선수다. 어떤 팀도 호날두를 대체할 선수를 찾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며 “그가 이 클럽을 위해 해낸 것들은 너무나도 많다. 아직도 우리는 호날두가 그립다”고 말했다.  
 
또 “매 시즌 호날두는 50골을 넘게 넣었고 앞으로 그렇게 많은 골을 넣은 선수를 찾을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 “호날두의 득점 수준을 채우기 위해 3명이서 최소 15~20골을 더 넣어야 하는데, 현재는 그렇지 못하고 있다”며 레알의 부진을 인정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