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4·11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 중…아이 돌봄 문제 등 있어”

청와대 정문. [연합뉴스]

청와대 정문. [연합뉴스]

청와대가 6일 임시정부 수립일인 오는 4월 11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국무위원들의 반대로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현재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취재진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공휴일로 지정하더라도 모두가 쉬지는 못할 가능성, 아이들 돌봄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있어 검토 중에 있다”며 “최종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한 언론은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4월 11일 임시 공휴일 지정과 관련해 최근 국무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반대 의견이 절대적으로 많아 국무회의 안건을 올리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유치원 대란을 겪은 워킹맘들의 고충이 있다는 반론과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인한 산업·경제계의 ‘경제 손실’ 우려 등으로 반대 의견이 많았다는 것이다. 
 
앞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위원장 김자동)에서 임시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미를 국민들과 함께하자는 취지로 정부에 ‘4·11 임시 공휴일 지정’을 제안했고, 청와대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