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등생 주머니 속 아이폰 폭발…애플, 사고 2주 만에 "교환"

[앵커]



경남 김해에서 초등학생이 쓰던 아이폰이 갑자기 폭발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애플 코리아 측은 사고 2주 만에 다른 모델로 교환해주겠다고 했는데 구체적인 사고 원인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문상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계단에 놓인 아이폰에서 흰색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잠시 후 '펑' 소리를 내며 폭발하더니 까맣게 타버렸다고 합니다.



지난달 20일 경남 김해의 한 초등학교에서 13살 안모 양이 쓰던 아이폰이 갑자기 터졌습니다.



당시 외투 주머니에 있던 아이폰이 갑자기 뜨거워졌다고 합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김유겸/담당 교사 : '휴대폰이 뜨거워요'라고 얘기를 들어서 이거는 심각할 정도로 뜨거웠어요. 뜨거워서 이건 아니다 싶어서 그대로 놔두고 애들을 대피시켰었죠.]



사고 직후 안양의 부모는 애플 코리아 측에 피해사실을 알렸습니다.



하지만 곧바로 답을 받지는 못했습니다.



[정재순/안모 양 어머니 : 휴대전화에 호주머니에 있을 때 불이 났다고 생각해보시라고 그러면 진짜로 큰 사고가 날 텐데 본사에서 답이 없기 때문에 자기도 해명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취재가 시작된 뒤 애플 코리아 측은 사고 2주 만에 다른 모델로 교환해주겠다고 알려왔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사고 원인에 대한 언급은 피했습니다.

JTBC 핫클릭

집에서 인쇄한 '가짜 100억 수표'…수리비로 내고 도주 부산 승학산 3곳서 동시에 불길…"방화" vs "자연발화" 장애인 모자, 전동휠체어 타고 귀가하다 택시에… "잡아라!" 추격자들의 고함…교통경찰에 붙잡힌 담배도둑 흉기 든 편의점 강도 맨손 '제압'…알고보니 '무술 고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