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북극곰의 침략(?), 쓰레기 더미 뒤지는 러시아 북극곰들

수십여 마리의 북극곰들이 민가까지 내려와 쓰레기 더미를 뒤지기 시작했다. 마을 집과 공공건물에 침입하면서 사람들을 위협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북극곰들이 러시아 노바야제믈랴 지구 벨루시아 구바 마을 근처에 있는 쓰레기 더미에서 먹을 것을 찾고 있다. 사진은 2018년 10월 31일 촬영했다. [AFP=연합뉴스]

북극곰들이 러시아 노바야제믈랴 지구 벨루시아 구바 마을 근처에 있는 쓰레기 더미에서 먹을 것을 찾고 있다. 사진은 2018년 10월 31일 촬영했다. [AFP=연합뉴스]

이로 인해 비상사태까지 선포했다. 러시아 북서부의 노바야제믈랴(Nova ya Zemlya)의 이야기다.  
지난해부터 북극곰 무리가 이곳 민가를 찾아오기 시작했다. 주민들은 집을 나서는 것을 무서워하며, 부모들은 아이들을 학교나 유치원에 보내는 것도 두려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극곰들이 러시아 노바야제믈랴 지구 벨루시아 구바 마을 근처에 있는 쓰레기 더미에서 먹을 것을 찾고 있다. 사진은 2018년 10월 31일 촬영했다. [AFP=연합뉴스]

북극곰들이 러시아 노바야제믈랴 지구 벨루시아 구바 마을 근처에 있는 쓰레기 더미에서 먹을 것을 찾고 있다. 사진은 2018년 10월 31일 촬영했다. [AF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AFP에 따르면 계속되는 북극곰의 마을 ‘침략’에 현지 당국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모스크바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다.  
북극곰들이 러시아 노바야제믈랴 지구 벨루시아 구바 마을 건물에 침입해 돌아다니고 있다. 사진은 2019년 2월에 촬영된 유튜브 영상을 캡쳐 한 것. [사진 유튜브 캡쳐]

북극곰들이 러시아 노바야제믈랴 지구 벨루시아 구바 마을 건물에 침입해 돌아다니고 있다. 사진은 2019년 2월에 촬영된 유튜브 영상을 캡쳐 한 것. [사진 유튜브 캡쳐]

일부는 이 사건 원인으로 음식물 쓰레기 방치를 꼽았지만, 북극곰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로 해수 결빙이 늦어지면서 북극곰들이 인간 거주지 가까이 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북극곰이 러시아 노바야제믈랴 해안 지역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은 러시아 북극 국립공원이 4일(현지시간) 공개한 것. [AFP=연합뉴스]

북극곰이 러시아 노바야제믈랴 해안 지역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은 러시아 북극 국립공원이 4일(현지시간) 공개한 것. [AFP=연합뉴스]

북극곰들이 바다표범 등 사냥감을 찾기 어려워지면서 이를 대체할 먹이를 찾기 위해 인간 마을까지 침범했다는 것이다. 
 북극곰들이 러시아 노바야제믈랴 해안 지역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은 러시아 북극 국립공원이 4일(현지시간) 공개한 것. [AFP=연합뉴스]

북극곰들이 러시아 노바야제믈랴 해안 지역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은 러시아 북극 국립공원이 4일(현지시간) 공개한 것. [AFP=연합뉴스]

특히 생물학자 등 과학자들은 러시아의 북극 지역 에너지 프로젝트와 항해, 군사작전 추진이 미래에 인간과 북극 야생동물의 충돌을 더욱 증대시킬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노바야제믈랴는 대표적인 북극곰 서식지 내 러시아 개척지로 알려져 있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