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주하 “최근 유튜버에 악의적 루머 확산…참지 않겠다”

김주하 앵커. [일간스포츠]

김주하 앵커. [일간스포츠]

김주하 MBN 앵커가 자신을 향한 악의적 모욕 영상에 법적 대응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5일 MBN에 따르면 김 앵커는 최근 자신과 가족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을 내용으로 하는 영상이 유튜브에 반복적으로 업로드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 유포자를 찾기 위해 이날 서울 중부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 앵커는 “가족에 대해서까지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참기 어렵다”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으로 강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영상 유포자는 ‘쇼킹한 뉴스’, ‘BAAM뉴스’ 등의 이름으로 ‘김 앵커가 타 방송사 모 앵커와의 불륜으로 아이를 갖게 돼 이혼했다’는 내용의 영상을 유튜브에 반복적으로 올렸다.
 
영상은 아무런 부연 설명 없이 자극적인 제목으로 대중의 관심을 끌었다. 정작 영상에는 제목과 무관한 단순정보만 나열돼 있다. 하지만 이 영상들은 수십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온라인에 퍼지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