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약에 취한 커플' 역삼동 모텔서 창문 부수며 난동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 강남 역삼동 소재 모텔에서 마약에 취해 난동을 피운 남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역삼동 소재 모텔에서 필로폰을 투여하고 객실 내 집기를 부수고 불을 붙이려 한 40대 남성 A씨와 30대 여성 B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재물손괴 및 현주건조물방화미수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연인 관계인 이들은 지난 2일 오전 5시 47분부터 오전 11시 사이 주사기를 이용해 각각 필로폰 0.03g씩을 투여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모텔 직원에 의해 덜미가 잡혔다.  
 
모텔 직원은 퇴실 시간이 지나도 이들이 객실에서 나오지 않자 객실을 찾았다. 당시 이들은 환각 상태에서 객실 내 유리창과 가전제품 등을 부쉈고 A씨는 커튼에 불을 붙이려고 했다.  
 
놀란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와 B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을 확보한 경로와 투약 경위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