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영변 핵 폐기는 불가역 단계’… 외신 “文, 트럼프와 갈라섰다”

왼쪽부터 트럼프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왼쪽부터 트럼프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영변 핵 시설 폐기는 불가역적인 단계’라고 말한 데 대해 일부 외신이 “북한의 제안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고 해석했다. 한국 정부의 입장이 한미 동맹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미국 블룸버그통신 4일(현지시간)은 ‘문 대통령이 북한의 핵 (폐기) 제안을 칭송하고, 트럼프 대통령과 갈라섰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놓았다.
 
통신은 기사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의 영변 핵 폐기 제안을 핵무기 프로그램 폐기의 불가역적인 단계라며 칭찬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양측이 ’부분적인‘ 경제제재 해제를 논의했다고 말했다”라며 “북한 측 주장을 지지했다”고 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영변 핵 폐기’를 주장한 북한과 여기에 ‘+α’를 요구한 미국의 입장 가운데 문 대통령은 북한 편을 들었다고 본 것이다.
 
앞서 4일 문 대통령은 NSC 회의에서 “영변 핵 시설이 전면적으로, 완전히 폐기된다면 북한 비핵화는 진행 과정에 있어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접어든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의겸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영변+α'는 모든 것”이라며 “문 대통령 말은, 완전한 비핵화로 가는 과정에서 영변을 폐기하면 그게 (전체 비핵화의) 70%든 80%든 그때는 되돌아갈 수 없다는 의미”라고 풀이했다.
 
문 대통령의 ‘영변 핵 폐기는 불가역적인 단계’ 발언에 대해서는 AFP 통신도 지적했다. AFP통신은 “영변은 북한의 유일한 우라늄 농축 시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그 폐쇄가 북한 핵 프로그램의 종료 신호는 아니다”라며 “하지만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 폐기가 북한 비핵화가 불가역적인 단계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매체는 문 대통령이 금강산관광·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사업을 속도감 있게 준비하라”고 주문한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하루 뒤인 3·1절 100주년 기념사에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의 재개방안도 미국과 협의하겠다”고 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이 한미 간 불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FT는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따른 중재자로서 한국의 역할을 강조하지만, 남북 경제협력을 너무 강하게 밀어붙이면 한미 간 불화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AP통신 역시 “이날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중재자로서의 문 대통령 역할에 의구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