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개월 만에 나타난 1조6894억원 잭팟 당첨자가 남긴 말

잭팟 이미지 [연합뉴스]

잭팟 이미지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15억 달러(약 1조6894억원) 당첨금이 나온 미국 메가 밀리언스 잭팟의 당첨자가 뒤늦게 등장했다. 당첨금 청구 기한인 다음 달 19일을 앞두고 약 4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뒤늦게 당첨금을 찾으로 온 당첨자는 "내 이름을 알리지 말라"고 당부하며 당청금을 일시불로 수령해 갔다. 
 
미 복권위원회 간부들은 4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한 주민이 잭팟 당첨금을 청구했으며 익명으로 남아 있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AP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 당첨자는 일시불로 약 8억7800만달러(약 9888억원)을 수령하는 캐시옵션을 선택했다. 
 
복권위원회는 공식 성명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발표하며 "미국 역사상 단일 당첨자에게 전달하는 가장 큰 잭팟 지불금"이라고 말했다. 
 
이번 복권은 지난해 10월 20~23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그린빌 교외 심슨빌에 있는 편의점인 KC 마트에서 팔렸다. 15억 달러라는 큰 당첨금이 나왔지만, 몇 달간 당첨자가 나서지 않아 소문과 추측이 난무했다.  
 
'당첨자가 당첨에 따른 신원 조회를 두려워하고 있다'는 소문부터 '경찰을 피해 도주중이다', '당첨 번호를 보고 너무 놀라 현장에서 그대로 숨졌다'는 추측도 나돌았다. 또 당첨 복권을 공동 구매하는 바람에 소송이 불었다는 관측도 나왔다.
 
복권위원회는 당첨자가 늦게 나타나게된 경위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복권위원회는 당첨 복권을 판매한 심슨빌 KC 마트가 5만 달러를, 사우스캐롤라이나주가 당첨자 소득세로 6100만 달러를 각각 받는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