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빵’ 경적 울렸다고 택시기사 폭행한 20대 남성…당시 상황

B씨가 A씨가 밀어 땅으로 넘어진 모습. [사진 SBS 방송 캡처]

B씨가 A씨가 밀어 땅으로 넘어진 모습. [사진 SBS 방송 캡처]

술을 마신 채 운전을 하고 택시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등 혐의로 A씨(27)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전 금천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50대 택시기사 B씨를 폭행한 혐의도 있다.
 
B씨는 5일 SBS와 인터뷰에서 “우회전을 하고 들어가는데 앞에 검은 차가 보여 (경적을) ‘빵’ 울렸더니 (A씨가) ‘왜 빵 거려’라며 차 문을 열고 나와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A씨에게) 가슴·목·발등·머리 등 네 군데를 맞은 것 같다”고 했다.
 
SBS가 이날 공개한 당시 상황을 담은 폐쇄회로TV(CCTV)에는 A씨가 B씨 가슴팍을 밀어 B씨가 땅으로 넘어지거나, A씨가 B씨를 길가에서 때리는 것으로 보이는 모습이 나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경기도 광명의 한 지하주차장에서 차를 댄 채 잠들어 있던 A씨를 붙잡았다.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96%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리기사가 운전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