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의대, 기부금 입시비리 파문…"인당 최고 3억원"

도쿄의과대학 전경. [NHK=뉴시스]

도쿄의과대학 전경. [NHK=뉴시스]

일본 최고 명문 의과대학 중 하나인 도쿄의과대학(東京医科大學)이 1인당 최대 3억씩 받고 학생들을 부정입학시킨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5일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도쿄의대 입시비리를 조사해 온 제3자위원회는 전날 하야시 유키코(林由起子) 전 이사장이 작성한 문서를 조사한 결과 기부금 입시비리가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이 문서에는 수험생 11명의 이름과 기부금으로 추정되는 금액이 기재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5명이 학교 측에 낸 기부금은 메모에 적힌 액수와 동일했으며, 나머지 5명도 비슷한 금액을 기부했다. 문서에 기록된 액수는 인당 300만~3000만엔(약 3000만~3억원)으로, 총 1억 4100만엔(약 14억 2000만원)에 달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11명은 전원 도쿄의대에 합격했으며, 이 가운데 7명은 입학시험 점수조작까지 이뤄졌다. 또 2명은 입학시험 합격 발표 전, 학교 측과의 기부금 거래 사실이 크게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대학 입학시험의 합격 발표 전에 수험생 측에 기부금 모집을 하거나 기부금을 약속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이에 도쿄의대는 전날 오후 "하야시 전 이사장과 수험생 측이 합격 발표 전 기부금을 주고받은 혐의가 강하다"며 "위원회로부터 지적된 사항을 진지하게 받아들여 재발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도쿄대학은 지난해 가을 여성 수험생과 재수생의 점수를 감점하는 등 부정입시를 실시한 정황이 발각돼 한 차례 파문이 일었다. 이후 도쿄의대를 비롯해 일본 전국 81개 의과대학 중 10개교가 입시에서 여학생과 재수생 등을 차별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사태는 확산했다.  
 
당시 10개교의 이같은 입시 비리로 인해 최소 300명 이상의 수험생이 부정하게 불합격처리 된 것으로 드러났고, 이후 도쿄대학 등은 피해 응시생을 추가 합격시키기로 하는 등 대응책을 마련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