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션지 보그에 올라온 새 중국인 모델…中 반응 ‘설왕설래’

인스타그램에 등장한 패션지 보그의 아시아인 모델. [사진 보그매거진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에 등장한 패션지 보그의 아시아인 모델. [사진 보그매거진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패션지 보그가 실은 새 모델에 대해 중국 내에서 아시아인 외모 비하가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다.  
 
5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보그는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새로운 중국인 모델 사진을 올렸다.  
 
모델은 영국 런던패션대에서 섬유디자인을 전공하는 학생 가오치전(Qizhen Gao)이다. 보그에 따르면 그는 런던에 오기까지 모델을 생각해본 적이 없고, 단지 점심시간에 대학 매점에서 사진작가의 눈에 띄어 모델로 발탁됐다. 사진작가는 보그를 통해 “패션과 모델에 관련된 일은 아름다움과 외모의 규범에 도전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보그의 사진에 대해 일부 중국 네티즌들이 “아시아인의 이목구비의 특징을 과장되게 받아들였다”, “보그의 미학을 보고 화가 났다”, “서구의 편향된 시선이다” “재미있지만 아름답지는 않다. 전형적인 미인을 돌려달라”는 등의 글을 남겼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중국의 한 유명 패션 블로거는 “이는 ‘아름다움’이 더욱 다양해지고 있으며, 더는 미학적 특징이 하나로 통일된 것이 아님을 보여준다”고 중국 사회가 다른 패션 스타일에 관대해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스페인 SPA브랜드 ‘자라’가 주근깨가 있는 중국인 모델을 기용했다가 일부 중국인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사진 SNS 캡처]

스페인 SPA브랜드 ‘자라’가 주근깨가 있는 중국인 모델을 기용했다가 일부 중국인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사진 SNS 캡처]

지난달에는 스페인 SPA브랜드 ‘자라’가 얼굴에 주근깨가 있는 중국인 모델을 광고에 기용했다가 중국 네티즌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기도 했다. 당시 중국 관영지 환구시보는 “얼굴 주근깨를 드러낸 중국인 모델이 중국인에 대한 피부 편견을 갖게 한다”는 소셜 미디어상의 논란에 대해 전했다.
 
당시 패션모델 리징웬이 자라의 새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 발탁됐는데, 얼굴에 주근깨를 가리지 않고 화보를 찍어 네티즌들의 원성을 샀다. 당시 자라 대변인은 “중국시장이 아니라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모델로 리징웬을 발탁했으며 스페인의 미학은 모델의 민낯이 드러나는 사진”이라고 말했다. 일부 중국인에게 ‘주근깨’는 좋은 반응을 얻지 못했지만, 정작 리징웬 본인은 “개의치 않는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