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닝썬’ 이문호, 10시간 경찰 조사 후 귀가…“수사 협조했다”

이문호 버닝썬 대표가 마약 유통 등과 관련된 조사를 받기 위해 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이문호 버닝썬 대표가 마약 유통 등과 관련된 조사를 받기 위해 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마약류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가 5일 경찰에 출석해 10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날 오후 1시 55분쯤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에 출석한 이 대표는 약 10시간 후인 6일 0시 5분쯤 조사실을 나왔다.
 
그는 ‘버닝썬 마약 유통·투약 사실 모르고 있었나’, ‘(빅뱅) 승리가 클럽 내 성 접대 의혹을 받는데 몰랐나’, ‘승리도 마약 투약·유통 사실 알고 있었나’ 등과 같은 취재진 물음에 즉답을 피하고 “성실히 조사받았다.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사에 협조했다”고만 답했다.
 
이후 그는 법률대리인과 함께 검은색 승용차에 탑승한 뒤 자리를 떠났다.
 
이 대표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그는 마약 관련 의혹에 대해 지금까지 3차례에 걸쳐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6일 이 대표의 주거지 등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감정 결과 이 대표의 소변과 모발에서 일부 마약류에 대한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대표를 상대로 마약류를 구매해 투약한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그가 마약류 유통에 개입했는지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대표를 포함한 클럽 관계자 6~7명, 클럽 고객 3~4명 등 모두 10여명을 입건하고 마약 유통 경로를 추적 중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