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영호 “뒤통수 맞은 김정은, 지도자 위상 크게 흔들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 [뉴시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 [뉴시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는 4일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뒤통수를 맞아 위상이 상당히 실추됐다”고 주장했다.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화정평화재단·21세기평화연구소 주최 북핵 및 한반도 정세 토론회에서다.
 
태 전 공사는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결렬로 통일이 10년은 더 가까워졌다”며 “(김 위원장이) 젊은 지도자로서 모든 게 가능하다고 폼을 잡고 나섰는데 크게 위상이 흔들렸다”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소련 서기장이었던 흐루쇼프가 1962년 쿠바 미사일 위기 당시 미국에 밀려 쿠바에서 미사일을 철수했다가 2년 만에 실각했다”며 “그만큼 공산국가에서 지도자의 위상은 중요한 문제”라고도 했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이 추후 ‘톱다운’ 협상 방식을 전면 수정할 것이란 전망도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톱다운 방식의 한계점을 느꼈을 것”이라며 “실무진에 협상을 맡기고 자신은 서명만 하는 방식으로 돌아갈 듯싶다”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5일 오전 평양으로 귀환해 2차 북·미 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방문으로 이뤄진 열흘간의 외유일정을 모두 마쳤다. 조선중앙통신·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매체는 “성과적으로 마쳤다”는 표현 외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언급을 거의 하지 않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