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업 44일째' 삼성교통 노조-진주시 폭력 사태…고공농성 돌입

지난 5일 오후 경남 진주시청에서 시내버스인 삼성교통 노조원들과 시청 직원들이 청사 출입문을 놓고 격렬하게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일 오후 경남 진주시청에서 시내버스인 삼성교통 노조원들과 시청 직원들이 청사 출입문을 놓고 격렬하게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진주지역 시내버스인 삼성교통 장기파업이 폭력 사태로 번지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면 파업 44일째인 삼성교통 노조는 5일 오후 진주시청 앞 집회를 벌인 후 청사 점거를 시도하려다 시청 직원들과 충돌했다.
 
노조원들이 시 청사 진입을 시도하면서 공무원들과 격렬하게 대치하는 과정에서 청사 대형 유리창 2개가 깨지고 철제문 일부도 파손됐다. 또 양측간 격한 몸싸움을 벌이다 시청 직원 3명이 얼굴과 목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면 파업 44일째인 경남 진주시 시내버스인 삼성교통 노조원 2명이 지난 5일 진주IC 인근 이동통신 중계기 철탑에 올라가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표준운송원가 재산정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전면 파업 44일째인 경남 진주시 시내버스인 삼성교통 노조원 2명이 지난 5일 진주IC 인근 이동통신 중계기 철탑에 올라가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표준운송원가 재산정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노조원 김모(51)·문모(48)씨는 오전 남해고속도로 진주IC 인근 45m 높이 이동통신 중계기 철탑에 올라갔다. 이들은 중계기 철탑에 '최저임금 보장되는 운송원가 현실화', '삼성교통 죽이기 중단하고 진주시는 약속을 지켜라'라고 쓴 대형 플래카드를 내걸고 농성을 진행 중이다.
 
삼성교통 노조 지도부는 앞서 지난 4일 오후 시청 앞 천막 농성장에서 시내버스 파업 사태 해결을 위한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노동자 자주 관리기업인 삼성교통은 지난 1월 21일부터 최저임금에 미달하는 표준운송원가 재산정 등을 요구하며 전면 파업을 벌이고 있다.  
 
이 회사는 진주지역 4개 시내버스 업체 중 지역 버스 노선 40%를 운행하는 최대 업체며, 시는 파업에 맞서 이 회사가 운행하던 버스 노선에 전세버스 100대와 공무원을 투입한 상태다. 이에 따라 진주시는 전세버스 임차 비용으로 한달에 23억을 지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파업이 진주시의 부산교통 특혜와 관련이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지난달 21일 경남 진주지역 시민사회단체인 진주진보연합은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시가 조규일 시장 친인척이 운영하는 시내버스업체 부산교통의 불법운행을 장기간 묵인하고 유가보조금까지 지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부산교통은 조 시장의 큰 아버지가 운영하고 있고, 조 시장의 아버지도 이사로 재직 중이다. 조 시장은 취임 후 이 회사의 비상장주식 320주를 보유한 사실이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드러나 논란을 빚기도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