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친문 백원우 인재영입위원장 검토…총선 대비 "친문 앞으로"

지난해 8월 15일, 서울 강남구의 '드루킹 특검' 사무실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우상조 기자

지난해 8월 15일, 서울 강남구의 '드루킹 특검' 사무실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우상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현재 공석인 당 인재영입위원장 후보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5일 “두 달 전쯤 이해찬 대표가 청와대 쪽에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을 만한 인사를 보내달라’는 의사를 전달했고, 현재 백 전 비서관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12월 31일 문재인 대통령과 독대를 했는데, 그 자리에서 백 전 비서관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주요 업무 중 하나가 인사 검증이라 인재영입 과정에서 이 경험을 살릴 수 있다는 논리다. 백 전 비서관 본인도 당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맡기면 마다치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재선 의원을 지낸 백 전 비서관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관 출신으로 원조 친노이자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다. 2009년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서 헌화하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자리에서 일어나 “사죄하라”고 외치다 경호원들에게 저지당한 장면이 유명하다. 그만큼 강성 친노, 친문으로 분류된다.
 
백 전 비서관을 인재영입위원장에 앉힌다는 건 내년 4월 21대 총선에서 친문 색채를 더 강화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앞서 백 전 비서관은 한명숙 전 총리 대표 체제에서 2012년 총선 때 통합민주당의 공천관리위원회 간사를 맡았는데, 당시에도 호남 비노 중진 의원들을 공천에서 배제하는 등 친노 공천 논란이 일었다.
 
이 대표는 이와는 별도로 지난달 15일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을 따로 만나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을 맡아달라고 제안했다. 총선을 앞두고 인재와 전략을 맡을 핵심 보직에 문 대통령의 최측근을 앉히는 구도를 짜고 있는 셈이다.
 
백 전 비서관이 주요 당직을 맡으며 여의도로 돌아올 경우 여야의 대치가 더 격화할 가능성이 크다. 백 전 비서관은 ‘드루킹’ 김동원씨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도 모 변호사를 따로 만나는 등 이 사건과 엮여있다. 최근 검찰은 직권남용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했지만, 자유한국당은 “특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해 당 핵심 관계자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으면 괜찮은데, 본인이 전면에 나서는 걸 꺼린다. 백 전 비서관도 못 할 건 없지만 조금 더 중량급 인사가 적당하다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과 관련해선 애초 남북 관련 특위를 맡기는 방안이 검토됐지만, 최근엔 문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임외교 특보를 맡은 상태라 당직을 맡기지 않는 쪽으로 정리되고 있다.
 
이 대표는 7일 임 전 비서실장과 백 전 비서관,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청와대에 있다가 당에 복귀한 이들과 만찬을 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각자의 역할이 보다 분명해질 것으로 보인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