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같이 춤추자” 마이클 잭슨 10주기를 기리는 완벽한 방법

마이클 잭슨 헌정 앨범 첫 번째 곡 '렛츠 셧업 앤 댄스' 뮤직비디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엑소의 레이, 미국 싱어송라이터 제이슨 데룰로, NCT 127. [유튜브 캡처]

마이클 잭슨 헌정 앨범 첫 번째 곡 '렛츠 셧업 앤 댄스' 뮤직비디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엑소의 레이, 미국 싱어송라이터 제이슨 데룰로, NCT 127. [유튜브 캡처]

“안녕, 제이슨. 런던 날씨는 좀 어때? ‘캣츠’는 잘 찍고 있어?”
5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마이클 잭슨 헌정 앨범 기자간담회에서는 신기한 광경이 펼쳐졌다. 미국 LA에 있는 7SIX9엔터테인먼트제리 그린버그 회장과 영국 런던에서 뮤지컬 영화 ‘캣츠’를 촬영 중인 싱어송라이터 제이슨 데룰로가 홀로그램으로 서울의 기자들과 한 자리에서 만난 것. KT의 5G 기술을 활용해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대륙 간 라이브 홀로그램 콘퍼런스 시연이다.
 
이날 소개된 앨범 ‘더 그레이티스트 댄서(The Greatest Dancer)’ 역시 대륙 간 아티스트를 한 자리에 모으는 프로젝트다. 탄생 60주년과 추모 10주기를 차례로 맞은 마이클 잭슨(1958~2009)을 위해 미국의 제이슨 데룰로와 한국 아이돌 그룹 NCT 127,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까지 힘을 모아 첫 번째 싱글로 ‘렛츠 셧업 앤 댄스(Let’s Shup Up and Dance)’를 내놓았다. 
 
5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마이클 잭슨 헌정 앨범 '더 그레이티스트 댄서' 발표회. 영국 런던에 있는 제이슨 데룰로와 미국 LA에 있는 제리 린더버그 회장이 홀로그램으로 등장했다. [사진 7SIX9엔터테인먼트]

5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마이클 잭슨 헌정 앨범 '더 그레이티스트 댄서' 발표회. 영국 런던에 있는 제이슨 데룰로와 미국 LA에 있는 제리 린더버그 회장이 홀로그램으로 등장했다. [사진 7SIX9엔터테인먼트]

이 곡은 지난달 22일 발매 직후 중국 QQ뮤직 차트 정상을 차지하고, 뮤직비디오 유튜브 조회 수 1000만 뷰를 돌파하는 등 국제적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나마나나(NAMANANA)’로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21위를 기록하며 중국인 최고 기록을 달성한 레이와 2009년 데뷔곡 ‘왓차세이(Whatcha Say)’부터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위글(Wiggle)’ 등 댄스 열풍을 불러일으킨 데룰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셈이다.  
 
뮤직비디오 속 춤사위는 ‘스릴러(Thrillerㆍ1982)’ ‘배드(Badㆍ1987) 등 잭슨의 전성기를 연상케 한다. 데룰로는 LA, 레이와 NCT 127은 각각 서울 종로와 건대 일대에서 촬영해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데룰로는 “잭슨은 내가 노래하고 춤을 추기 시작한 유일한 이유이자 가장 큰 영감을 주는 존재”라며 “사람들이 이 노래를 들을 때 실제로 일어나서 함께 춤을 췄으면 좋겠다”고 참가 이유를 밝혔다. 레이와 NCT 127 역시 “전설적인 아티스트를 기리는 작업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고 영상으로 소감을 전했다.  
 
1996년 서울 잠실에서 내한공연을 한 마이클 잭슨. [중앙포토]

1996년 서울 잠실에서 내한공연을 한 마이클 잭슨. [중앙포토]

마이클 잭슨을 비롯해 레드 제플린ㆍ아바ㆍ롤링스톤스 등 전설적인 이들을 발굴하고 키워낸 그린버그 회장은 “세계적인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노래하는 것이야말로 생전에 평화와 화합을 추구한 잭슨을 기리는 완벽한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프로젝트 취지를 설명했다. “잭슨이 살아 있었다면 ‘제리, 이런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게 사실이야? 완전 좋다. 고마워’라고 말했을 것”이라며 깜짝 성대모사도 선보였다.    
 
첫 번째 주자로 K팝 아티스트를 선택한 이유 역시 명쾌하다. 27세에 애틀란틱 레코드 최연소 회장을 역임한 그는 “새로운 음악과 재능을 찾아내고 세계적으로 퍼트리는데 일가견이 있다고 생각한다. K팝의 폭발적 성장은 세계 음악 역사에 유의미하게 기록될뿐더러 새로운 스타들을 탄생시킬 것이라 믿는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뿐 아니라 영국ㆍ독일ㆍ스웨덴 등 다양한 국가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프로젝트는 ‘렛츠 셧업 앤 댄스’를 시작으로 매달 한 곡씩 순차 공개된다. 총 4개의 싱글로 구성된 앨범은 잭슨의 기일에 맞춰 6월 25일 나올 예정이다. 시스터 슬레지 원곡의 ‘히즈 더 그레이티스트 댄서(He’s The Greatest Dancer)’ 리메이크를 제외하면 전부 신곡이다. 타고난 춤꾼인 잭슨을 그린 곡으로 펑크 프로듀서로 유명한 나일 로저스가 편곡에 참여한다. 앨범 판매 수익금 일부는 한-슈나이더 국제 어린이 재단에 기부된다.  
 
한편 잭슨의 아동 성추행 의혹을 다룬 다큐 ‘리빙 네버랜드’에 대해 그린버그 회장은 “일말의 진실도 담겨있지 않은 영화”라며 “사람들은 거짓말할지 몰라도 진실은 거짓말하지 않는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 다큐는 지난달 선댄스영화제에서 공개돼 큰 화제가 됐고 미국 HBO에서 3~4일 이틀에 걸쳐 방영됐다.  
관련기사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