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IFA, 2023 여자 월드컵 남북 공동 유치 제안

피파 인판티노 회장. 연합뉴스 제공

피파 인판티노 회장. 연합뉴스 제공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3 여자 월드컵 남북 공동 유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직 조심스럽게 알아보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는 4일 "FIFA 측에서 '이렇게 하는 게 어떠냐'고 먼저 (공동 유치) 이야기해 왔다"며 "정부 측에 이야기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AP통신은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이 스코틀랜드 애버딘에서 열린 국제축구평의회(IFAB) 회의 이후 "남북의 2023 여자 월드컵 (공동 유치) 얘기를 들었다. 굉장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홍 전무에 따르면 FIFA가 여자 월드컵 공동 개최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한 달 전쯤으로, 정몽규 축구협회 회장이 FIFA 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제안을 들었다.
 
홍 전무는 "FIFA의 공식 제안이 아니며, 아직 북측과 이야기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는 "단독 개최라면 바로 진행되겠지만 북한과 공동 개최는 정부와 논의해야 한다"며 "정부에서 아직 100% 답을 받은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FIFA는 지난달 회원국에 2023 여자 월드컵 유치 희망 여부를 오는 15일까지 알려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유치 신청 마감은 내달 16일이며, 개최지는 2020년 3월에 결정된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미 호주와 콜롬비아·일본·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2023 여자 월드컵 유치 의사를 표명한 상태다.

한편 남북은 2032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2017년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을 포함한 동북아시아의 2030 월드컵 공동 개최를 제안한 바 있다.

피주영 기자·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