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첫 해외순방 일정…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부터 16일까지 6박7일 일정으로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를 국빈방문한다고 청와대가 4일 밝혔다.  
 

“3개국은 신남방정책
중요한 협력파트너”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올해 첫 해외순방 일정인 아세안 3개국 순방을 소개했다. 이 3개국은 문재인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파트너 국가다.
 
문 대통령은 10∼12일 브루나이를 방문해 하사날 볼키아 국왕과의 정상회담을 하고,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인 브루나이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방안 및 협력 증진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한다.
 
12∼14일에는 말레이시아를 방문, 압둘라 국왕 및 마하티르 총리와 만나 내년 한-말레이시아 수교 60주년을 앞두고 미래지향적인 협력 증진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김 대변인은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또 14∼16일 캄보디아를 방문해 시하모니 국왕과 훈센 총리를 만나 한국과 캄보디아 간의 상생번영을 위한 실질협력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는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협력파트너”라며 “이번 방문으로 실질적인 우호·협력관계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 추진 중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협력의 기반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