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북미회담 '노딜'…"코언 청문회가 기여했을 수도"

사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지난달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밝은 표정으로 작별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사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지난달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밝은 표정으로 작별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렬의 배경에 마이클 코언 의 청문회가 기여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코언을 언급하며 "북한과의 정상회담에서 (내가) 걸어나오게 하는데 기여했을 수 있다"고 했다. 북미 회담 '노딜'의 원인 중 하나에 코언 청문회가 있었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은 북한과의 아주 중요한 핵 정상회담과 동시에 공개 청문회를 열어, 유죄를 선고받은 거짓말쟁이이자 사기꾼인 코언을 인터뷰함으로써 미국 정치에서 새로운 저점을 찍었다"며 "이것이 (내가) 걸어나온 것에 기여했을 수도 있다(may have contributed to the "walk")"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해외에 있을 때 이런 적 행동을 한 적이 없었다.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걸어나온 것(walk)'는 지난달 28일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장에서) 걸어나와야 했다(walk)"라고 말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 결렬과 관련, 걷다(walk)라는 표현을 여러 차례 썼다.
 
실제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당시 미국 CNN 등 주요 언론은 코언 청문회 관련 기사를 최상단에 배치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등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쏟아냈다.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에 온전히 집중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은 회담 첫날부터 나왔다. 백악관 출입기자들은 북미정상이 재회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코언 전 변호사가 한 증언에 대해 공격적으로 질문하다 취재 제한조치를 받아 항의 성명을 내기도 했다.
지난달 27일 마이클 코언 전 트럼프 대통령 변호사가 청문회 시작에 앞서 선서문을 읽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27일 마이클 코언 전 트럼프 대통령 변호사가 청문회 시작에 앞서 선서문을 읽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코언 청문회에 대해 "제정신이 아닌 민주당의 대통령 괴롭히기가 우리 역사에서 최고 수준"이라며 미국 내 주요 언론에 대해 "가장 악랄하고 부패한 주류 언론"이라고 비판했다.
 
애초 코언의 의회 증언은 지난달 7일로 계획됐었으나, 코언은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변호인인 루디 줄리아니로부터 가족들이 계속 협박받고 있다"며 의회 증언을 연기했다. 이후 청문회 일정은 공교롭게도 26∼28일로 잡혀 북미정상회담과 겹치게 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