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통업계는 벌써 봄…'블라썸 마케팅' 눈길


유통 업계가 이른 '봄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꽃이 핀다는 뜻의 '블라섬(Blossom)'을 컨셉트로 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가장 먼저 봄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최근 화사한 꽃 이미지를 입힌 '꿀꽈배기 봄 한정 패키지'를 출시했다.

이번 패키지는 벚꽃 배경에 목련과 개나리·진달래 등 세 가지 꽃의 이미지를 넣은 것이 특징이다. 각 꽃의 꽃말과 함께 ‘너는 하나밖에 없는 귀한 사람이니까’ ‘네가 걷는 내일도 꽃길이었으면’ ‘너에게 사랑의 기쁨이 넘쳤으면’ 등 응원 메시지도 담았다.

오리온은 봄을 맞아 ‘초코파이’ ‘후레쉬베리’ ‘생크림파이’ 등 대표 파이 3종을 봄 한정판 패키지로 출시했다. 봄과 잘 어울리는 과일인 딸기를 비롯해 다양한 원재료로 새로운 맛과 재미를 더했다.

농심켈로그도 봄 기운을 담은 '체리블러썸 그래놀라'를 내놨다. 전국 이마트에서 판매 중인 이 제품은 향긋한 체리 향과 체리 과즙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그래놀라가 첨가됐다. 기존 '그래놀라'의 바삭한 식감에 상큼함을 더했다.


코카콜라사의 주스 음료 브랜드 미닛메이드도 과즙에 꽃 향을 더한 '미닛메이드 플라워'를 선보였다. 꽃과 과일을 블렌딩해 은은한 꽃 내음을 즐기며 달콤·상큼한 과일 맛을 느낄 수 있는 음료다. 벚꽃 추출물과 사과 과즙이 블렌딩된 ‘미닛메이드 플라워 벚꽃&사과’와 장미 향과 포도 과즙이 블렌딩된 ‘미닛메이드 플라워 장미&포도’ 2종으로 구성됐다.

맥주도 화려한 봄꽃을 입었다.


하이트진로는 하이트 엑스트라골드 '스프링 에디션'을 출시했다. 봄 시즌 한정판으로 선보인 이번 스프링 에디션은 봄의 정취와 감성을 잘 표현한 핑크빛 디자인으로 기존 제품과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병 제품에는 라벨에, 캔 제품에는 캔 전체에 화사한 벚꽃과 마주 앉은 연인의 사랑스러움을 담은 특별한 디자인을 적용해 로맨틱함을 더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벚꽃 디자인 등은 소비자들에게 호의적인 반응을 일으키는 요소로 소비 심리를 자극하는 데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며 "봄 시즌 한정판 마케팅은 한시적으로 기업 매출을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