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밀리면 3040 학부모 지지층 떠난다…“인질범 한유총” 거칠어진 민주당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가운데)이 이날 오전 한유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학 연기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가운데)이 이날 오전 한유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학 연기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개학 연기 움직임과 관련해 여당도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국회 교육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한유총은 집단행동을 즉각 철회하라”고 압박했다. 유치원 3법 처리를 주도하고 있는 박용진 의원은 “한유총의 주장은 대국민 협박행위로, 국민과 대한민국 교육체계에 대한 도전이다. 한유총의 반사회적·반교육적 태도에 대해 국민과 교육 당국이 단호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육위 소속인 신경민 의원도 “쿠데타이자 인질범의 행태를 보이는데, 저잣거리에서도 이런 행태는 통하지 않는다. 시대착오적이고 이기적인 한유총 지휘부를 따르는 회원들이 더는 속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희연 서울시·이재정 경기도·도성훈 인천시 교육감(오른쪽부터)이 3일 오후 서울시교육청에서 한유총의 개학 연기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조희연 서울시·이재정 경기도·도성훈 인천시 교육감(오른쪽부터)이 3일 오후 서울시교육청에서 한유총의 개학 연기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관련기사
여권이 ‘쿠데타’ ‘무관용 원칙’ 등의 용어를 써 가며 강공 드라이브에 나서는 것은 그만큼 유치원 이슈가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유치원이 문을 안 열면 당장 일상생활에 막대한 지장이 생긴다. 정부는 긴급 돌봄 서비스를 운영해 혼란을 최소화하겠다지만 전체 수요를 충족시키기는 불가능하다. 학부모들이 당장이야 한유총을 비난하겠지만 자칫 사태가 장기화하면 정부에도 불만이 쏟아질 개연성도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유치원 대란만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논평을 내놨다. 교육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김한표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유치원법 개정안을 법안 처리에 1년가량 걸리는 패스트 트랙으로 묶어 버렸다. 교육부가 시행령 개정으로 국회 논의를 무력화시킨 결과”라며 정부와 여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러면서 “남북과 북·미도 만나는데, 여권은 한유총과는 대화 시도 자체를 안 한다. 여·야·정과 이해 당사자,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체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도 교육부와 한유총이 조건 없는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소속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과 임재훈 간사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필요하면 대화의 중재자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아이와 부모를 볼모로 한 한유총의 개학 연기 선언은 절대 해선 안 될 행동”이라며 “교육부도 엄정 처벌만 주장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 학부모들의 불안과 혼란을 하루 빨리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