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베트남 동당역서 전용열차로 출발…귀국길 올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현지 환송단에게 손을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현지 환송단에게 손을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친선방문 일정을 모두 마치고 2일(현지시간) 귀국길에 올랐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전용차량을 타고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출발, 약 2시간 30분간 국도를 달려 오후 12시 30분쯤 중국과 접경지역인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동당역에서 보 반 트엉 공산당 선전 담당 정치국원, 마이 띠엔 중 총리실 장관 등 환송 나온 현지 고위인사들과 인사를 나눈 뒤 전용열차에 올랐다.
 
이어 김 위원장이 탄 열차는 오후 12시 38분쯤 출발했다.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는 중국 국경을 넘은 뒤 다시 중국 대륙을 관통해 귀로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동당역에서 평양까지는 3800㎞가 넘는 장도로 66시간가량 달려야 한다.
 
김 위원장이 중국에서 광저우(廣州) 등 남부의 개혁개방 상징 도시들을 들릴지, 곧바로 베이징으로 이동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지, 또는 평양으로 곧장 돌아갈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