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국정지지도 4%p 오른 49%…경제정책은 부정평가 6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4%포인트 상승한 49%로 집계됐다.
 
1일 갤럽은 지난달 26~28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긍정평가가 4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부정 평가는 42%, 어느 쪽도 아닌 비율은 4%, 모름·응답거절은 5%로 각각 집계됐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가 전혀 없었던 지난주(긍정 45%·부정 45%)와 달리 이번 주는 7%포인트 차로 긍정평가 비율이 더 높았다.
 
갤럽조사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4%포인트 상승한 것은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 11%포인트 대폭 상승했던 지난해 9월 3주차 이후 5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조사기간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기간과 맞물려 있었다는 점에서 이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3·1절 특사 대상 발표, 유관순 열사 추가 서훈 등 3·1절 이슈도 지지율 견인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갤럽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무산 소식은 조사기간 사흘 중 마지막 날 오후 늦게 전해져 이번 조사에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사진 한국갤럽 제공]

[사진 한국갤럽 제공]

 
긍정평가 이유로는 응답자의 26%가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꼽았다. 외교 잘함(11%), 서민 위한 노력·복지확대(9%), 대북·안보정책(7%)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평가로는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이 40%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북관계·친북성향(13%), 최저임금 인상과 일자리 문제·고용부족(각 5%), 서민 어려움·복지부족(4%) 등 순이었다.  
 
지역별 긍정평가율은 광주·전라(69%), 서울(52%), 대전·세종·충청(50%), 인천·경기(46%), 부산·울산·경남(39%), 대구·경북(38%)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가 59%로 가장 높았다. 40대(56%), 19~29세(51%), 60대 이상(42%), 50대(40%)가 뒤를 이었다.  
 
[사진 한국갤럽 제공]

[사진 한국갤럽 제공]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10개월째인 현시점의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 59%가 긍정 평가했고 외교·복지 정책의 경우 각각 52%. 54%로 집계됐다.  
 
그러나 경제·고용노동 분야의 경우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60%에 달하며, 공직자 인사에 대한 부정 평가는 지난해 5월 24%에서 올해 2월 46%로 늘었다.  
 
교육 정책에 대해서는 긍·부정 평가가 모두 30%대로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한편,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2%p 떨어진 38%로 집계됐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 26%, 자유한국당 20%, 정의당 8%, 바른미래당 7%, 민주평화당 1% 등이 뒤를 이었다.  
 
2월 통합(2~4주) 기준 20대 남성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29%,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각각 10% 초반을 기록했다. 20대 여성은 더불어민주당 46%,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5%를 넘지 않았다. 20대 남녀 모두에서 정의당 지지도는 각각 4%,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 비율이 약 40%로 다른 연령대보다 많은 편이다.
 
이번 집계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며, 응답률은 16%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