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베트남 주석에 “성심성의 편의보장에 감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이 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주석궁에서 공식환영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응우옌 푸 쫑 국가주석이 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주석궁에서 공식환영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일 “조미(북미) 수뇌회담 기간에 베트남 동지들이 우리의 활동을 위해서, 우리의 편의를 위해서 성심성의로 모든 것을 다 해서 보장해주신 데 대해서 정말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 주석궁에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며 베트남의 북미정상회담 개최 지원에 대해 이같이 감사를 표했다.
 
그는 이번 베트남 방문을 통해 “우리 조선(북한)·베트남 사이의 친선 역사는 가리울 수도, 지울 수도 없는 그런 친선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가슴으로 느꼈다”고도 말했다.
 
그는 “베트남에 들어서는 국경에서부터 전 기간에 걸쳐서 이렇게 따뜻하게 환대해주시고 뜨겁게 맞아주신 것에 대해 베트남 인민의 진심 어린 마음을 접할 수 있었다”며 양국의 유대를 강조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이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별도의 언급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쫑 주석도 김 위원장의 공식친선방문을 “열렬히 환영한다”며 내년이 양국 수교 70주년이라는 점 등을 언급했다.
 
쫑 주석은 이어 김 위원장의 방문이 양국관계 역사에 중요한 ‘새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베트남 국영통신VNA은 전했다.
 
이번 방문은 양 정상이 자국의 상황을 서로 알려주고 관계발전 방안과 역내 및 국제적 공통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쫑 주석은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30분(현지시간)께 주석궁에서 베트남 측이 마련한 성대한 환영행사를 거친 뒤 오후 3시 50분께부터 쫑 주석과 양자 정상회담을 했다.
 
북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이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이용호 외무상이 참석했으며 대외 군사교류를 담당하는 노광철 인민무력상도 자리했다.
 
베트남 측에서도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 쩐 꾸억브엉 공산당 중앙집행위원회 사무국 상임위원 등 고위 인사들이 배석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