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직 여야 구의원들 한밤 몸싸움…경찰 입건

서울 동작경찰서[사진 다음로드뷰]

서울 동작경찰서[사진 다음로드뷰]

서울 구의회 여야 의원이 서로 승용차를 발로 차고 멱살을 잡는 싸움을 벌여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동작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신민희(39) 의원을 재물 손괴 혐의로, 자유한국당 최민규(48) 의원을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 의원과 최 의원은 전날 자정께 동작구청 주차장에서 말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신 의원이 화가 나 최 의원의 승용차를 발로 찼고, 최 의원이 신 의원을 밀쳐 넘어뜨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두 의원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한 뒤 귀가시켰다. 두 의원은 경찰 조사에서 “사소한 다툼이 있었다”면서도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확인 등 추가적인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