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방파제서 유턴하던 승용차 추락사고…2명 사망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해상에 빠진 승용차를 수색하는 해경. [인천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해상에 빠진 승용차를 수색하는 해경. [인천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방파제에서 유턴해 나오던 승용차가 바다로 추락해 2명이 숨졌다.
 
1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5분께 인천시 중구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방파제에서 YF소나타 승용차가 바다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53·남)씨와 50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여성 탑승자가 의식 불명 상태로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차량이 바다에 빠졌다”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 구조대는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이미 물속으로 가라앉은 차량 조수석 문을 열고 이들을 구조했다.
 
해경은 인근 차량 블랙박스에서 사고 승용차가 방파제에서 유턴한 뒤 나오다가 바다로 떨어지는 장면을 확인했다.
 
선착장과 연결된 이 방파제는 선박들이 오가는 곳으로 출입이 통제된 지점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 관계자는 “여성 탑승자의 신원이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이 여성이 아기를 안고 있었다는 내용의 다른 목격자 진술이 있어 구조대를 투입해 수중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