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 입증 키···카톡대화 원본 찾는 경찰

그룹 빅뱅의 승리가 27일 오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빅뱅의 승리가 27일 오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럽 ‘버닝썬’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빅뱅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카카오톡 대화 원본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성접대 의혹의 시발점이 된 이 카카오톡 대화에는 승리가 2015년 투자자들을 만나는 자리에 여성들을 부르라고 지시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승리 등 버닝썬 관계자들에게 성매매 알선 혐의가 적용될지를 가를 키(key)가 될 전망이다.
 
카톡 대화, 성매매 알선 의혹 핵심... 승리는 의혹 부인
경찰 관계자는 이날 “해당 카카오톡 원본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자들을 접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승리를 피의자로 입건할 지에 대해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광수대 관계자는 “내용부터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며 문제의 대화방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유모, 김모씨 등 버닝썬 관계자들을 조사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수사사항이라 확정지어 밝힐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승리는 카카오톡 대화가 불거진 직후인 지난달 27일 오후 9시에 광수대에 출석했다. 성매매 알선과 마약투약 의혹의 피내사자 신분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약 8시간 30분에 걸친 조사에서 승리는 각종 의혹에 대해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 지속되자 '승리 활동 전면중단'
승리는 경찰 조사 때 체내 마약성분 검사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소변으로 하는 마약 간이검사는 음성으로 나왔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모발 검사를 의뢰했고 결과를 기다려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약 성분은 소변에서는 금방 사라지지만 모발에는 오래 남아있다. 간이검사는 오차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정밀검사 이후 판단을 내리겠다는 게 경찰 측의 입장이다. 모발 정밀검사 결과가 나오는 데는 최대 2주가 걸린다. 이 관계자는 “승리는 다른 의혹 뿐 아니라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서도 강하게 부인했다”고 말했다.

  
앞서 승리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조작된 가짜뉴스’라고 강경한 입장을 냈던 YG엔터테인먼트는 파문이 잦아들지 않자 "승리는 모든 스케줄을 전면 중단하고, 경찰수사에도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버닝썬 관련 수사는 점차 속도가 붙고 있다. 지난달 28일 경찰에 2차 출석한 버닝썬 공동대표 이모(46)씨는 12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 1일 새벽 귀가했다. 그는 클럽 감사로 활동하면서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강남경찰서 관계자에게 뇌물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클럽 감사로 활동하면서 클럽 자금 상황이나 논란이 됐던 사안에 대해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