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전국 곳곳서 '그날의 외침'…3·1운동 100주년

[앵커]



오늘(1일)은 3·1절입니다. 특히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기 때문에 그 의미가 더 뜻깊죠. 오늘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3·1운동 100주년 중앙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이 기념식 외에도 오늘 전국 곳곳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가 열렸습니다. 오늘 고 반장 발제에서는 3·1절 관련 소식을 자세하게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오늘 우리의 독립 선언은 정의, 인도, 생존, 존영을 위한 민족의 요구이니, 오직 자유로운 정신을 드날릴 것이요. 결코 배타적 감정으로 함부로 행동하지 말라.



마지막 한 사람까지, 마지막 한 순간까지, 민족의 정당한 뜻을 마음껏 드러내라.



모든 행동은 질서를 존중하여 우리의 주장과 태도를 떳떳하고 정당하게 하라.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1919년 3월 1일 한 마음 한 뜻으로 낭독한 3·1 독립선언서. 그 마지막 부분에 나와 있는 3가지 약속입니다. 그렇습니다. 오늘은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3·1절입니다. 서울 태화관에서의 민족대표 33인의 독립선언서 낭독, 그리고 서울 탑골공원, 평양, 원산 등에서의 만세 시위, 3·1 운동은 이후 전국으로 퍼져나갔습니다. 그해 3월과 4월, 그리고 5월까지 방방곡곡에서 만세 소리가 하늘과 땅을 울렸습니다. 오늘 3·1운동 100주년 중앙 기념식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평범한 장삼이사들이 3·1 독립운동의 주체"였음을 강조했습니다.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 우리는 함께 독립을 열망했고 국민주권을 꿈꿨습니다. 3·1독립운동의 함성을 가슴에 간직한 사람들은 자신과 같은 평범한 사람들이 독립운동의 주체이며, 나라의 주인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기 시작했습니다. 그것이 더 많은 사람의 참여를 불러일으켰고 매일같이 만세를 부를 수 있는 힘이 되었습니다.]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한·일 관계와 관련해서도 언급이 있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민족정기 확립은 국가의 책임이자 의무"라면서 "이웃 나라와의 외교에서 갈등 요인을 만들자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 잘못된 과거를 성찰할 때 우리는 함께 미래를 향해 갈 수 있습니다. 역사를 바로 세우는 일이야말로 후손들이 떳떳할 수 있는 길입니다. 과거의 상처를 헤집어 분열을 일으키거나 이웃 나라와의 외교에서 갈등 요인을 만들자는 것이 아닙니다. 모두 바람직하지 않은 일입니다. 친일 잔재 청산도, 외교도 미래지향적으로 이뤄져야 합니다.]



그리고 3·1운동 하면 떠오르는, 가장 상징적인 인물 바로 유관순 열사일 것입니다. 오늘 중앙 기념식에서는요.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수여하는 순서도 가졌습니다.



[사회자 : 훈장증 고 유관순. 위는 대한민국의 자주독립과 국가건립에 이바지한 공로가 크므로 대한민국의 헌법에 따라 다음 훈장을 추서합니다.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2019년 3월 1일 대통령. 조카 유장부님께 수여됩니다.]



중앙 기념식 외에도 어제 오늘 전국 곳곳에서 다양한 행사가 펼쳐졌습니다. 충남 천안 아우내 장터에서는 아우내 독립 만세운동 재현과 횃불 행진 행사가 진행됐습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어제 명동성당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미사를 가졌습니다. 인천국제공항에서는 3·1절 기념 음악회도 오늘 열렸다고 하네요. 그밖에도 대구, 광주, 세종 전국 곳곳에서 행사가 열렸습니다.



그리고 오늘 3·1절은 공휴일입니다. 공교롭게 주말 휴일과 맞물려서 금토일 사흘 쉬시는 분들도 많으실 텐데요. 여행 소식 잠깐 다루고 가죠.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3·1절 100주년 기념 가볼 만한 여행지 짤막하게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먼저 충남 홍성입니다. 홍성은 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지역으로 유명한데요. 대표적으로 김좌진 장군, 만해 한용운 선생 등이 홍성 출신입니다. 그래서 홍성에 가시면 김좌진 장군과 한용운 선생의 생가지 둘러보실 수 있습니다.



비슷한 곳이 경북 안동입니다. 안동은 단일 시군구 기준으로 가장 많은 독립유공자가 나온 곳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관련 유적도 많은데요. 관광공사가 추천한 여행지, 임청각입니다. 임청각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 선생의 생가이자 3대에 이은 독립운동의 산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언급해 더욱 유명해진 곳입니다.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 (2017년 8월 15일) : 경북 안동에 임청각이라는 유서 깊은 집이 있습니다. 무려 아홉 분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독립운동의 산실이고 대한민국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상징하는 공간입니다.]



한 곳만 더 소개해드리면요. 전남 보성에 위치한 서재필 박사의 생가와 기념공원입니다. 독립신문을 제작하고 독립문을 만들었고 평생을 독립운동에 몸 바쳤던 분입니다. 기념공원에는 서재필 박사의 유품 800여 점, 그리고 독립문 모형 등이 전시돼 있습니다. 인근에 있는 녹차 밭이나 순천만도 함께 가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관광공사 추천 3·1운동 100주년 가볼 만한 여행지, 꼭 오늘이 아니라도 내일 또는 3일, 한 번 가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오늘 발제는요. 3·1 독립선언서 첫 문장으로 대신합니다. < 우리는 오늘 조선이 독립한 나라이며 조선인이 이 나라의 주인임을 선언한다 >



(화면출처 : 문화재청·한국관광공사)

JTBC 핫클릭

횃불 든 100년 전 '그날'…곳곳서 3·1 만세운동 재현 3·1절 100주년 맞아 751명 가석방…병역거부자도 포함 최재형 등 독립유공자 해외 후손 39명에 '대한민국 국적' 4300여 명 '3·1절 특사' 발표…정치·경제인은 '배제' 정부, '3등급' 유관순 열사에 최고등급 훈장 추가 서훈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