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화 모멘텀 살리기 안간힘...김정은ㆍ트럼프 중 누구 먼저 만나나

 문재인 대통령이 ‘하노이 담판’이 무산됐지만 북ㆍ미 중재에 나서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ㅇ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ㅇ합뉴스]

 문 대통령은 1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3ㆍ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이제 우리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우리 정부는 미국, 북한과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여 양국 간 대화의 완전한 타결을 반드시 성사시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과 직접 소통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은 조속히 성사될 전망이다. 전날 양 정상 간 이뤄진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안에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계속해 나가자고 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동의하고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빠르면 이달 안에 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될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이날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30분간 전화통화를 갖고 “조속한 시일 내 직접 만나 한국의 가능한 역할 등 향후 대응 방안을 조율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하고 외교장관 회담의 구체 시기 등에 대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월 27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 입구 국기 게양대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월 27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 입구 국기 게양대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는 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 전후로 소통할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알려달라”며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지난해 6ㆍ12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 위원장과 깜짝 남북 정상회담을 가졌다. 지난해 4ㆍ27 판문점 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두고 남북 정상 간 개통된 핫라인이 이번에 가동될 수도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상황을 지켜보며 적절한 시기에 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