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광장, 두 태극기…서울광장 3·1절 기념식 에워싼 보수단체

3.1석방운동본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1일 오후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등을 요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뉴스1]

3.1석방운동본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1일 오후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등을 요구하며 행진하고 있다. [뉴스1]

3·1운동 100주년인 1일 공식 행사가 진행된 서울 광화문광장과 시청 앞 서울광장 주변에서 보수단체가 태극기를 앞세워 집회·행진을 하며 '두 개의 태극기'가 휘날리는 장면이 연출됐다. 
특히 이날 오후 서울시 주관 기념식이 진행 중인 오후 3시쯤 덕수궁 대한문에서 무교로~청계천 방향으로 보수 단체가 행진하면서 잠시 서울광장을 포위한 듯한 모습이 나타나기도 했다.

보수단체, 서울시 주관 기념식 도중 주변 도로 행진
"촛불시위 옹호하면 태극기 들 자격 없다" 호통도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후 2시30분 '3·1운동 100주년 서울시 기념행사'를 위해 서울광장에 설치된 단에 올라 축사하며 "앞으로 일주일간 이곳을 독립광장으로 부르자"고 선포하고, 애국가를 선창했다. 일제강점기 때 독립군들이 애국가를 부른 방식인 스코틀랜드 민요 '올드랭 사인'의 곡에 맞췄다.
 
기념식 도중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은 '문재인 퇴진' '좌파 타도'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관람객 사이를 돌아다니다 빠져나가기도 했다. 
이후 기념식의 클라이맥스인 '대합창' 순서 때, 덕수궁 대한문 쪽에서 운집해있던 보수단체 회원 1만5000여명이 행진을 시작했다. 경찰은 '인간 띠' 벽을 만들어 행진과 기념식 참석자가 섞이지 않도록 분리해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3.1절 100주년을 맞은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100년 대합창에서 참가자들이 대합창을 하고 있다. [뉴스1]

3.1절 100주년을 맞은 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100년 대합창에서 참가자들이 대합창을 하고 있다. [뉴스1]

보수단체 회원 중 일부는 행진하던 중 기념식을 찾은 시민들을 향해 "정신들 차리라"고 호통을 쳤다. "3·1운동을 촛불시위라고 하는 것들은 태극기를 들 자격이 없다"고 외치기도 했다.
 
이같은 행동에 시민들은 눈살을 찌푸렸다. 친구들과 함께 기념식에 참석한 고교생 김인석(17)군은 "경건한 마음으로 순국선열을 추모해야 하는 3·1절조차 정치적 성향이 다르다고 서로 손가락질하고 시위하는 게 잘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서영(34·경기도 수원시)씨는 "외국인들이 태극기를 든 보수단체 집회가 3·1절 공식 행사인 줄 알고 사진 촬영을 하는 모습이 보기 민망했다"고 말했다.
 
독립운동가 김상옥 선생의 외손자인 김세원씨는 "선조들이 목숨을 걸고 독립운동을 할 때 이런 나라를 꿈꾸지 않았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후손들이 하루빨리 마음을 합쳐 하나 된 나라를 만들어 번영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선조들에 대한 최고의 예우가 될 것"이라고 얘기했다. 
 
박형수·김정연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