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편에 선 中 “동시·대등 원칙에 따라 대북 제재 조정해야”

중국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의 완화를 촉구했다. 전날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의 직접적인 결렬 원인인 제재 해제와 관련 북한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풀이된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는 대북 결의의 규정에 근거해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발전, 특히 북한이 비핵화 방면에서 취한 행동에 맞춰 관련 결의의 가역적 조항에 대한 토론을 시작해야 한다”며 “동시적이며 대등 원칙에 따라 제재를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비핵화 조치에 착수했으니 유엔 대북 제재도 완화해야 한다는 의미다.
루캉 대변인은 우선 “중국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미 양측 모두 대북 제재 해제 문제에 대해 의견을 표시했다는데 주의한다”며 “북·미 양측이 이 문제에서 아직 갈등이 있지만, 양측 모두 제재 해제가 한반도 비핵화 절차의 중요한 일부분이고 동시에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데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 상황에서 관련 각국은 건설적인 태도로 제재 문제를 보고 한반도 문제의 전면적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를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향후 대북 제재 해제 문제에 있어 북한 입장에 맞춰 미국을 상대할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루 대변인은 중국이 인도·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북한을 실질적인 핵보유국으로 보냐는 질문에 “중국은 핵 비확산 조약에 의거 인도와 파키스탄도 핵보유국으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질문을 일축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귀로에 시진핑(習近平) 주석과 회담 여부에 대해서는 “중국은 외국 최고 지도자 일정에 대해 해당 국가에서 발표하기 전에 발표하지 않는다”며 전날의 답변을 반복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