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한솔 도운 ‘천리마민방위’…3·1절 맞아 자유조선 선언문 발표

2011년 11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손자 김한솔(당시 16세)로 추정되는 인물의 사진이 공개됐다. 보스니아 남부 모스타르의 국제학교인 유나이티드월드칼리지 모스타르 분교(UWCiM)의 페이스북에는 김한솔의 영문표기인 `HanSol Kim'이라고 밝힌 학생이 있고, 이 학생은 자신의 프로필 코너에 사진 9장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2011년 11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손자 김한솔(당시 16세)로 추정되는 인물의 사진이 공개됐다. 보스니아 남부 모스타르의 국제학교인 유나이티드월드칼리지 모스타르 분교(UWCiM)의 페이스북에는 김한솔의 영문표기인 `HanSol Kim'이라고 밝힌 학생이 있고, 이 학생은 자신의 프로필 코너에 사진 9장을 게시했다. [연합뉴스]

 
지난 2017년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당한 후 그의 아들 김한솔을 구출해 보호 중인 것으로 알려진 단체 ‘천리마민방위’가 이번 주 중대 발표를 예고하고 나선 가운데 이들은 1일 ‘자유 조선을 위한 선언문’을 발표했다.  

 
천리마민방위는 이날 새벽 자신들의 웹사이트에 올린 7분 35초 분량의 영상과 ‘자유 조선을 위한 선언문’이란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3·1절을 맞아 “백년 전 오늘, 선조들은 무자비한 박해와 견딜 수 없는 치욕의 구조를 전복하고자, 독립과 자유를 외쳤다. 목숨의 위협을 받으면서도, 계몽시대의 전조를 알렸다”며 “여성과 남성이 몇 가지 양도할 수 없는 권리를 가진 시대이자, 공정하고 올바른 국가가 이웃과 조화를 이루며, 모두에게 안전과 행복을 보장하는 시대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그러나 거사는 마무리되지 못했다. 오늘까지도 수천만 동지들은 타락한 체제의 힘없는 노예로 남아있다”며 “이들의 고역은 소수의 배를 불리고, 그들은 부패로 군림하며 상상치 못할 파괴력만 키웠다”고 지적했다.
 
[사진 홈페이지 캡처]

[사진 홈페이지 캡처]

 
단체는 부도덕하고 불법적인 체제를 다음과 같이 고발한다며 Δ기아에 허덕이게 한 죄 Δ고문·감금의 죄 Δ감시와 사상통제의 죄 Δ강간과 노예화·강제 낙태의 죄 Δ강제 노동과 잠재력 억압의 죄 등을 일일이 나열했다.
 
단체는 “자유 조선의 건립을 선언한다. 이 임시 정부는 인권과 인도주의를 존중하는 국가를 건설하기 위한 근간을 세우고 모든 여성과 남성, 아동의 존귀하고 분명한 존엄성을 존중한다”며 “이 정부가 북조선 인민을 대표하는 단일하고 정당한 조직임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수십 년간 인도주의에 반하는 막대한 범죄를 저지른 북의 권력에게 맞서고자 일어선다”며 “인류 정신의 거대한 오점인 포악한 권력을 철폐하고자 몸을 바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대한다. 그리고 대항한다. 광복이라는 밝은 빛이 평양에 다다르는 날까지 인민을 압제한 자들에게 맞서 싸울 것”이라며 “이 체제를 정당화하고 유지하고자 하는 자들이여, 역사는 선택권이 주어졌을 때 당신이 어디에 서 있었는지 기억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제 인류를 위해 함께 싸울 것을 요청한다”며 “사랑하는 우리 아이들이 한 세대라도 더 암흑 속에서 태어나는 것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다. 조선은 자유로워야 하고 자유롭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화면 캡처]

 
영상에 등장하는 한 여성은 3·1 운동 100주년을 맞아 당시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던 선조들을 연상시키듯 하얀 저고리에 검은 치마를 입고 해당 선언문을 낭독했다.  
 
이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의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되어 신원을 알 수 없는 상태다.
 
특히 천리마 민방위 측은 지난 25일 중대 발표를 예고하는 글을 게시한 바 있다. 앞서 이 단체는 지난해 11월 조성길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잠적한 이후인 1월 3일 “도움이 필요하면 연락 주십시오”라는 내용의 글을 게시한 바 있어 중대 발표 내용에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 단체의 구성과 특정 국가의 지원 여부 등은 알려지지 않아 불분명한 상태다. 다만 이들은 2017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 김정남의 아들인 김한솔의 도피를 도운 단체이며 당시 김한솔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단체는 최근 ‘중대 발표’ 예고 때와 달리 이날을 맞아 홈페이지 로고를 바꾸기도 했다. 파란색 원과 주황색 원이 어우러진 과거 로고와 달리 이날 단체가 공개한 로고는 파란색 원을 빨간색 원이 감싸고 있으며 ‘자유조선’(Free Joseon) 이라고 새겨지는 등 배경에 이목이 주목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