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방 기억 생생" 80대, "아이들 역사 공부" 40대…3ㆍ1절 광화문 운집 시민들

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참석한 시민들이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참석한 시민들이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아이들이 3·1운동과 독립투사들을 자랑스럽게 기억했으면 합니다."

 
100주년을 맞은 3·1운동 기념식은 시민 축제였다. 1일 최악의 미세먼지 속에서도 행사가 치러진 광화문광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태극기를 손에 든 1만여명의 시민이 운집해 발 디딜 틈조차 없었다.  

최악 미세먼지에도 광화문광장 가득차
정오에 모두 태극기 흔들며 "만세" 삼창도

 
행사장에는 어린 자녀의 손을 잡은 가족 단위 참석자가 많았다. 초등학생 세 딸과 함께 온 가족이 태극기를 들고 행사장을 찾은 김영기(39·서울 상계동)씨는 "아이들이 평소에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등의 역사에 대해 딱딱하고 무섭게 느끼는 것 같아 여기서 축제처럼 만세삼창을 해보고 싶어서 나왔다"고 말했다. 이택화(38·서울 신대방동)씨는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한 아들과 광화문광장에 나왔다. 이씨는 "매년 돌아오는 3·1절이지만, 올해는 100주년이라 각별하게 느껴졌다"면서 "만세 퍼포먼스 등 볼거리도 많아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일제시대를 경험한 70대 이상 노인세대도 광화문광장을 찾아 "감격스럽다"는 소회를 전했다. 지팡이를 짚은 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행사를 관람하던 최유순(87)씨는 "건강 때문에 가족들이 나가지 말라고 말렸는데, 직접 행사를 보고 싶다고 우겨서 나왔다"면서 "해방됐을 14살이었다. 박수치고 춤추고 난리났던 게 떠오른다"고 말했다.  
 
김영택(78)씨는 모자까지 갖춘 교복 차림에 이름표와 가방까지 메고 기념식에 참석했다. 김씨는 "100주년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신설동 가서 특별히 교복을 맞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북 황해도 출신인데 1·4후퇴 때 월남했다. 해방됐을 때 마을 청년들이 우리집에 와서 태극기 흔들며 춤췄던 것, 잔치했던 게 다 기억난다"며 "3·1운동 100주년이라니 유독 고향 생각이 많이 난다"고 얘기했다.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은 오전 11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국민대표 33인의 입장과 함께 시작됐다. 국민대표 33인은 1919년 3·1운동 당시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민족대표 33인의 정신을 계승한다는 의미다. 생존 애국지사, 독립유공자 후손,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 6·25 전사자 유가족, 월남전 참전용사, 민주화운동 유가족, 경찰, 소방관, 학생, 5부 요인(국회의장·대법원장·국무총리·헌법재판소장·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등이다.
 
1일 서울 광화문광장 에서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공군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기념 비행을 하고 있다. [뉴스1]

1일 서울 광화문광장 에서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공군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기념 비행을 하고 있다. [뉴스1]

행사의 백미는 만세삼창이었다. 정오를 맞춰 기념식에 참여한 시민 모두가 만세 삼창을 외쳤다. 올해 100세인 임우철 애국지사의 선창에 맞춰 1만여명의 시민이 일제히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외치자, 무대 뒤쪽으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이 날아올라 하늘에 숫자 100을 그렸다. 이를 본 시민들은 박수를 치며 태극기를 흔들고 "만세"를 환호했다.  
 
기념식 이후에도 행사장 주변에서 각종 퍼포먼스가 진행돼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극단 파발극회 단원들이 독립운동가와 일본군의 차림으로 등장해 시민들과 사진을 찍었다. 자녀를 데리고 나온 시민들은 아이들에게 "100년 전에 독립운동하던 분들이랑 똑같은 모습"이라고 설명해줬다.
 
 경기도 광주의 파발극회 단원들이 광화문광장에서 독립운동가와 일본군의 대치 모습을 재연한 퍼포먼스를 하자 시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정연 기자

경기도 광주의 파발극회 단원들이 광화문광장에서 독립운동가와 일본군의 대치 모습을 재연한 퍼포먼스를 하자 시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정연 기자

한복을 차려입은 역사어린이합창단의 공연도 이어졌다. 흰색 저고리와 검정 치마 차림의 합창단원의 모습에 행사장을 찾은 외국인들이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 합창단원인 지승원(인천 초은초3)군은 "3·1절 관련 노래를 많이 연습했는데, 특히 독립군가가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지군의 어머니 한다경(38)씨는 "이번 행사로 아이들이 독립운동과 해방의 의미를 크게 느끼는 것 같아 뜻깊었다. 기념식에 실제 참여해보니 더 의미가 있는 것 같아 좋다"고 말했다.  
 
박형수·김정연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