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은혜 “개학연기 유치원 164곳…한유총 주장과 달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개학을 연기하는 유치원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주장과 달리 전국에 164곳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교육재난시설공제회관에서 열린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중 97곳은 자체 돌봄을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유총은 전날 개학 연기를 선언하며 전체 회원 중 60% 정도가 동참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한유총 회원이 약 3100여곳인 점을 고려하면 최소 2000여곳이 참여할 것으로 관측됐다.
 
유 부총리는 “전화 연결 등이 되지 않아 아직 확인되지 않은 유치원은 30% 정도”라며 “해당 유치원까지 정확히 확인해 교육청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교육청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돌봄신청을 받고 있다”며 “입학일 연기를 통보받은 학부모들이 유치원 고충·비리 신고센터에 신고하면 즉각 확인해 현장지원단 조치로 어려움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