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운동 100주년,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가 함께 한 일

송혜교 배우와 서경덕 교수 [연합뉴스, 중앙포토]

송혜교 배우와 서경덕 교수 [연합뉴스, 중앙포토]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네덜란드 헤이그 소재 '이준 열사 기념관'에 한글 간판(나무)과 전시관 안내판(동판)을 만들어 기증했다. 
 
1일 서 교수는 SNS를 통해 "드디어 3·1운동 100주년의 날이 밝았다. 이런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여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또 다른 의미 있는 일을 시작했다"며 간판과 안내판 기증 사실을 알렸다.
 
그는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는 제대로 된 한글 간판이 없거나 있다 하더라도 낡아서 교체가 필요한 곳이 꽤 있었다"며 "이런 독립운동 유적지에 얼굴이 될 수 있는 한글 간판을 기증하게 됐고, 앞으로도 꾸준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가 기증한 네덜란드 헤이그의 '이준열사기념관' 한글간판. [서 교수 인스타그램]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가 기증한 네덜란드 헤이그의 '이준열사기념관' 한글간판. [서 교수 인스타그램]

 
서 교수는 이번 동판 기증에 송혜교가 함께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그는 "송혜교 씨는 한류스타로서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몸소 보여주는, 정말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고 있다"며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올해, 우리가 모두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 대한 관심을 더 많이 가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콜라보는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3년 '이준열사기념관'에 기증한 특사들의 대형 부조작품. [서 교수 인스타그램]

2013년 '이준열사기념관'에 기증한 특사들의 대형 부조작품. [서 교수 인스타그램]

 
서 교수와 송혜고는 지난 2013년에도 '이준 열사 기념관'에 헤이그 특사(이준·이위종·이상설)의 대형 청동 부조 작품을 제작해 기증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