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내버스 ‘3·1 로드’ ··· 10분 만에 만나는 100년 전 그자리

효제동정류장은 1대 1000 총격전 벌인 ‘김상옥 의거터’
 
“이번 정류소는 김상옥 의거터입니다.”  
 
지난달 25일 160번 서울 시내버스는 1923년 1월 22일의 종로구 효제동에 정차했다. ‘탕! 탕! 탕!’ 한 30대 남성이 일본 군경과 총격전을 벌인다. 이 한 명의 남성을 삼중으로 포위한 일본 군경은 1000여 명이다. 지붕 위에서도 쏟아지는 총탄 세례가 날아왔다. 
 
이른바 1대 1000의 시가전이었다. 주인공은 독립운동가 김상옥(1889~1923·건국훈장 대통령장) 의사다. 이날 오전 3시30분부터 총격전이 벌어져 일본 군경 16명이 쓰러졌다. 효제동 일대에서 대치하기를 3시간여. 이제 김 의사에겐 총탄 한 발만이 남았다. 
그는 이 마지막 한 발을 자신에게 겨눴다. 그리고 “자결해 뜻을 지킬지언정 적의 포로가 되지 않겠다”던 의지를 실행에 옮겼다. 초가집에 기대앉은 채 세상을 떠난 그의 주검에선 총상 자국 11개가 발견됐다. 자결 직전까지 총상을 입고도 항일 투쟁을 한 것이다.
독립운동가 김상옥 의사.[중앙포토]김상옥 의거터란 명칭을 새로 얻은 종로5가 버스정류장. 임선영 기자서해성 감독이 김상옥 의거터란 글귀가 적힌 효제동 버스정류장 표지판을 가리키고 있다. [중앙일보 영상 캡처]
서울 버스 정류장 14곳, 독립운동가 이름 얻어
 
김 의사가 순국한 종로5가·효제동의 버스정류장에 ‘김상옥 의거터’란 이름이 더해졌다. 이 정류장을 포함해 서울 시내·마을 버스정류장 14곳에 독립운동가의 이름이 병기됐다. 
 
서울역사박물관 정류장은 ‘김구 집무실’, 혜화동 로터리는 ‘여운형 활동 터’로 병기된다. 서울역 버스환승센터는 ‘강우규 의거터’, 효창공원 삼거리는 ‘윤봉길 의사 등 묘역’이란 두 번째 이름을 얻었다. 정류장이 있는 지역에서 의거했거나 순국하는 등 인연이 있는 독립운동가의 이름을 넣은 것이다. 이 정류장을 지나는 버스들에는 안내 방송도 나온다. 시내 버스만 타면 불과 10분 만에 100년 전 만세시위와 항일운동 현장 곳곳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버스정류장에 독립운동가 이름을 병기하는 사업을 기획한 서해성 서울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총감독은 “시민들이 시내버스만 타면 빠르고 쉽게 100년 전의 독립 운동가들을 만날 수 있게 하자는 취지”라며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지난달 22일부터 앞으로도 계속 병기한다”고 설명했다.   
김상옥 의사가 순국한 서울 종로구 효제동 72번지. 주택 몇채가 있는 좁은 골목길 안엔 장소의 역사적 의미를 알리는 표석 등은 찾아볼 수 없었다.[중앙일보 영상 캡처]서해성 감독이 서울 종로구 효제동에 있는 김상옥 의사의 순국터를 가리키고 있다. [중앙일보 영상 캡처]
김상옥 의사가 순국한 지점(효제동 72번지)은 버스정류장에서 10m쯤 떨어진 비좁은 골목길 안에 있었다. 당시 이 자리엔 초가가 있었지만 현재는 오래된 벽돌 주택이 있다. 김 의사는 1919년 3·1운동을 계기로 독립운동에 뛰어들었고, 이듬해 중국으로 망명해 약산 김원봉(1898~1958)이 이끈 의열단원으로 활동했다. 1923년 조선총독 사이토 마코토를 암살하기 위해 국내에 잠입했다가, 일본 군경 1000여 명과 총격전을 벌인 것이다. 
 
하지만 그의 의거터를 알리는 표석 등은 찾아볼 수 없었다. 서해성 감독은 “서울 시내에 대규모 항일 전투지가 있는데 이를 많은 사람이 잘 알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로구청에서 올해 안에 이곳에 김 의사의 순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세울 계획이다”고 밝혔다.
   

정신여고 있던 효제초교 정류장은 ‘김마리아 활동터’
 
서 감독과 함께 종로5가에서 03번 마을버스를 타고 효제초교·연동교회 정류장에 내렸다. 버스정류장 표지판에 적힌 ‘김마리아 활동터’란 글귀가 눈에 띄었다. 이곳에서 20m쯤 걸어가면 옛 정신여고(1978년 잠실로 이전) 교정 터가 나온다. 김마리아(1891~1944·건국훈장 독립장) 선생은 이 학교를 졸업했고, 교사로도 일했다. 
독립운동가 김마리아 선생. [사진 국가보훈처]  마을버스 03번 등이 정차하는 종로구 효제초교 정류장엔 김마리아 활동터란 명칭이 추가됐다. 임선영 기자옛 정신여고 교정터에 남아있는 회화나무. 김마리아 선생은 이곳에 독립운동 관련 문서들을 숨겼다고 전해진다. 임선영 기자
그는 유관순(1902~1920·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열사와 함께 대표적인 여성 독립운동가로 꼽힌다. 대한민국애국부인회를 조직해 여성 항일운동을 이끌었다. 정신여고는 애국부인회의 비밀본부 격이었다. 이 사실을 안 일본 경찰은 학교에 들이닥쳐 학교를 샅샅이 뒤졌다. 하지만 애국부인회의 조직원 명부, 태극기 등은 찾지 못했다. 
 
지금도 정신여고 터를 지키는 500년 넘은 회화나무(서울시 지정 보호수 제120호)에 그 이유가 담겨있다. 서 총감독은 “김마리아 선생 등은 독립운동 관련 자료들을 바로 이 회화나무 밑에 숨겼다”고 설명했다. 
 
김마리아는 미국 유학 당시 여성 독립운동단체인 근화회를 조직하기도 했다. 서 감독은 “일본의 고문에도 굴하지 않고 항일투쟁을 벌이던 그는 고문 후유증으로 끝내 조국의 독립을 보지 못하고 1944년 순국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 독립운동가를 더 많이 찾아내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8월까지 독립운동가 포상을 받은 1만5052명 중 여성은 325명으로, 전체의 2.1%에 불과하다. 
삼선교는 조소앙 활동터…서울시, 올해 100개 정류장에 병기 
 
이번엔 140번 버스에 올라 삼선교·한성대·조소앙 활동터 정류장으로 향했다. 조소앙(1887~1958·본명 조용은·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선생은 ‘선언서의 대가’다.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선언서인 대한독립선언서 초안을 작성했다. 1919년 2월 1일 선포된 이 선언서는 이후 2·8 독립선언과 3·1 독립선언에도 영향을 끼쳤다. 조소앙 선생의 독립선언서는 “정의는 무적의 칼이니 이로써 하늘에 거스르는 악마와 나라를 도적질하는 적을 한 손으로 무찌르라”고 촉구하는 등 강력한 항일 메시지가 담겨있다. 
독립운동가 조소앙 선생. [중앙포토]조소앙 활동터란 명칭이 병기된 삼섬교 버스정류장. 임선영 기자지난 1월 공개된 독립운동가 조소앙 선생의 대한독립선언서 육필 초고.[연합뉴스]
그는 해방 이후 이곳 삼선교(동소문동 1가 50번지)에서 살며 제2대 국회의원(성북구)에 당선됐다. 소앙은 그의 호다. 서 감독은 “소앙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헌장, 건국강령 등도 작성한 독립운동의 지성이자 우리 헌법에 녹아있는 삼균주의(정치·경제·교육의 균등) 를 주창한 철학자”라고 소개했다. 조소앙 선생은 한국전쟁 당시 납북돼 1958년 작고한 것으로 전해진다.    
 
서 감독은 “올 안에 서울시는 버스정류장 100곳에 독립운동가 이름을 병기할 계획”이라며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이 자유는 조국을 위해 청춘과 목숨을 바친 독립운동가들의 희생 덕분이란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