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석희 대표 폭행" 주장 김웅 경찰 출석…협박 혐의 피고소인 조사도

1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는 김웅 프리랜서 기자. [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는 김웅 프리랜서 기자. [연합뉴스]

 
손석희(63) JTBC 대표이사를 폭행치상 혐의 등으로 고소하고, 손 대표로부터 공갈미수와 협박 혐의로 맞고소 당한 프리랜서 기자 김웅(49)씨가 1일 경찰에 출석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6시 52분쯤 서울 마포경찰서 모습을 나타냈다. 김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김씨는 지난 1월 10일 서울 마포구의 한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또 “손 대표가 2017년 일어난 교통사고를 무마하기 위해 JTBC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지난 1월 24일 JTBC를 통해 낸 입장문에서 “김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협박을 한 것이 이번 사안의 본질”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김씨는 폭행과 폭행치상ㆍ협박ㆍ명예훼손 혐의로 손 대표를 고소했고, 손 대표도 김씨를 공갈미수와 협박 혐의로 맞고소했다. 이에 따라 김씨는 고소인 겸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종료 시점은 아직 알 수 없지만 조사가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앞서 손 대표를 지난달 16일 불러 19시간가량 조사했다. 경찰은 손 대표에게 제기된 폭행 의혹이 사실인지, 김씨를 상대로 용역 사업을 제안했는지 등 쟁점 전반에 대해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는 당시 조사를 마치고 나와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다. 관련 자료를 다 제출했다”고 답변했다.  

      
또한 경찰은 최근 손 대표가 2017년 낸 교통사고의 당사자인 견인차 기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견인차 기사는 손 대표 차에서 동승자를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