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쇄한 '100억원 수표'로 벤츠 수리하려던 60대 구속

주모(60)씨가 가정용 프린터로 출력한 100억권 위조 수표. [서울 동대문경찰서 제공]

주모(60)씨가 가정용 프린터로 출력한 100억권 위조 수표. [서울 동대문경찰서 제공]

인터넷에서 발견한 ‘100억원권 수표’ 이미지를 출력해 차량 수리비로 쓰려 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부정수표단속법 위반, 사기, 위조유가증권행사 등 혐의로 주모(60)씨를 지난달 23일 구속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개인 화물트럭기사인 주씨의 위조지폐 제조 방법은 의외로 간단했다. 그는 지난해 6월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자기앞수표’를 검색한 뒤 100억원권 이미지를 발견하고는 집에 있는 프린터로 인쇄했다. 동대문서 관계자는 “일반 가정집 프린터로 인쇄한 위폐였지만 겉모습은 일반인이 언뜻 봐선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주씨는 이 가짜 100억원권 수표를 계속 갖고 다니다가 동거녀 명의의 벤츠차량을 타고 한 카센터에 들렀다. 수리비용이 800만원 가량 나오자 그는 카센터 측에 "수표 결제가 가능하느냐"고 물어봤다. 수표 숫자 뒷자리를 가려 1000만원권인 것처럼 카센터 측에 내밀었다. 이 가짜수표가 들어있는 가방을 카센터에 맡긴 주씨는 "시운전을 해보겠다"고 속인 뒤 그대로 달아났다. 카센터 측이 연락을 하자 "교통사고가 났다"며 병원복을 입은 사진을 전송하기도 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해당 수표를 확인해보니 실제 발행되지 않은 가짜 일련번호가 적혀 있었다. 경찰은 디지털 증거분석 요원과 함께 주씨의 자택 컴퓨터를 수색했는데, 인터넷 검색과 가정용 프린터 출력만으로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씨는 경찰조사에서 “호기심에 갖고 다니려고 수표를 출력해봤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카센터에서 가짜 수표를 보여주며 사용을 시도하고 장기간 위조지폐를 가지고 다닌 것 등에 비춰 범행 의도가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표를 지급 받으면 위조방지 홀로그램이나 일련번호 등을 철저히 확인해야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며 “인터넷에서 범죄에 악용될 수 있는 수표 이미지가 떠돌지 않도록 포털 등에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