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신 최초' 김정은 대답 이끈 美기자가 전한 뒷이야기

외신기자로 사상 처음으로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왼쪽)의 답변을 이끌어낸 워싱턴포스트의 데이비드 나카무라 기자. [JTBC, 나카무라 트위터 캡처]

외신기자로 사상 처음으로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왼쪽)의 답변을 이끌어낸 워싱턴포스트의 데이비드 나카무라 기자. [JTBC, 나카무라 트위터 캡처]

2차 북미정상회담 기자회견에서 외신기자로서는 사실상 처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답을 이끌어낸 미 워싱턴포스트(WP)기자가 뒷이야기를 전했다.
 
백악관 공동 취재진 소속인 데이비드 나카무라 WP기자는 28일(현지시간) "내가 김 위원장에게 답변을 받은 첫 외국 기자인지 모른다"며 장문의 소감을 기사로 게재했다. 
 
나카무라 기자는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모두발언이 끝난 직후 김 위원장에게 "(협상 타결할) 자신 있느냐"는 질문을 던져 김 위원장의 답변을 이끌었다. 김 위원장이 외신 기자의 질문에 직접 답한 것을 이례적인 일이었던 만큼 전 세계의 관심이 쏠렸다.
 
나카무라 기자는 기사에서 당시 상황을 회상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하노이 핵 담판'을 앞두고 어떻게 하면 두 정상에게서 답변을 끌어낼 수 있게 질문 할 수 있을지 미국 기자들과 논의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들을 기분 상하게 할까 봐 두려워서가 아니었다. 오히려 우리는 어둠 속에 갇혀 있는 대신 뉴스를 알리고 싶었다"면서 "그러나 김 위원장이 무슨 말을 할지, 혹은 말을 하긴 할지 아무도 몰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기자로서 제대로 된 질문인지는 주로 답변이 얼마나 (새로운 사실을) 드러내는지에 의해 결정되는데 만약 답변이라는 행위 그 자체가 가장 문제가 되는 상황이라면 어떨까"라며 "나와 동료 기자들이 (정상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에 도착하면서 자문했던 질문이었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JTBC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JTBC화면 캡처]

나카무라 기자는 이날 두 정상의 모두발언이 마무리되고 어수선하게 기자들의 질문이 나올 때 기회가 왔음을 직감했다고 밝혔다. 
 
우선 그는 김 위원장 쪽에 자리를 잡고 시선을 고정했다고 한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기자의 질문에 답변을 마무리해 공백이 생긴 순간 김 위원장에게 "협상을 타결할 자신이 있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그가 엄지손가락으로 치켜세우는 제스처를 곁들였던 덕분인지 김 위원장이 관심을 갖고 통역 쪽으로 몸을 돌렸다.
 
김 위원장은 곧바로 "예단하긴 이르다고 생각한다. 내 직감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 것이라 믿는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이 외신 기자들의 질문에 처음으로 답한 순간이었다. 이후 김 위원장은 또 다른 기자들의 질문 세례에 거침없이 답했고, 확대 회담 중 짧게 진행된 일문일답에서 김 위원장은 '평양 미국 연락 사무소 설치'에 관한 질문을받았을 때에도 "양측에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답변했다.
 
[데이비드 나카무리 워싱턴포스트 기자 트위터]

[데이비드 나카무리 워싱턴포스트 기자 트위터]

 
나카무라 기자는 "김 위원장이 입을 열자 디즈니 만화 같던 허울이 사라졌다"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이어 "백악관을 출입하고 출장에 동행하다 보면 대통령에 대한 접근도 어렵고 참모진의 통제도 상당해 '비눗방울' 속에 갇힌 느낌이 든다"면서 "거의 디즈니 만화 같은 비현실적 느낌이 들기 때문에 비눗방울을 뚫고 진정한 감정과 솔직한 답변에 닿는 것이 목표"라고 고백했다.
 
CNN의 윌 리플리 기자는 트위터에 "나카무라 기자가 역사를 만들었다"며 "이번 일이 김 위원장과 인터뷰를 하는 계기를 열길 바란다"고 썼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